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F-35A 도입 뒤 첫 연합 비행훈련…북 도발에 경고
입력 2022.07.15 (12:25) 수정 2022.07.15 (12: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 공군이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를 동원한 연합 비행훈련을 했습니다.

두 나라 F-35A가 함께 참여한 연합훈련은 처음인데, 북한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군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힘차게 땅을 박차고 오릅니다.

편대를 이룬 F-35A 8대, 절반은 미국 공군 소속입니다.

양국 군이 모두 F-35A를 동원해 연합훈련을 한 건 처음입니다.

나흘간 진행된 비행훈련에서 한미 공군은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F-35A의 상호 운용성을 높였습니다.

F-35A는 스텔스 기능을 바탕으로 적진에 은밀히 침투해 주요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전략 무기로, 우리 군은 현재 40대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에 대해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미국 측 전략자산 전개의 후속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훈련에는 F-35A뿐 아니라, F-15K와 KF-16 등 우리 주력 전투기와 미국의 F-16 등 모두 30여 대가 참가했습니다.

[권해빈/소령/한국 측 임무편대장 : "이번 훈련을 통해 5세대 전투기의 전술과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겠습니다."]

미 공군의 F-35A가 공개적으로 한반도에 파견된 건 2017년 12월 이후 4년 7개월 만입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졌던 당시와 마찬가지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경고로 해석됩니다.

[라이언 워렐/중령/미 356 원정비행대대장 : "(이번 훈련의 중요한 목표는) 철통같은 한미 동맹을 보여줄 수 있도록 대한민국과 안전하게 전술 훈련을 진행하는 겁니다."]

북한은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F-35A의 임무는 북한의 핵심 목표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임의의 순간에 전쟁이 날 수 있는 위험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한미, F-35A 도입 뒤 첫 연합 비행훈련…북 도발에 경고
    • 입력 2022-07-15 12:25:19
    • 수정2022-07-15 12:35:10
    뉴스 12
[앵커]

한미 공군이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를 동원한 연합 비행훈련을 했습니다.

두 나라 F-35A가 함께 참여한 연합훈련은 처음인데, 북한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군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힘차게 땅을 박차고 오릅니다.

편대를 이룬 F-35A 8대, 절반은 미국 공군 소속입니다.

양국 군이 모두 F-35A를 동원해 연합훈련을 한 건 처음입니다.

나흘간 진행된 비행훈련에서 한미 공군은 연합작전 수행능력과 F-35A의 상호 운용성을 높였습니다.

F-35A는 스텔스 기능을 바탕으로 적진에 은밀히 침투해 주요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전략 무기로, 우리 군은 현재 40대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에 대해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미국 측 전략자산 전개의 후속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훈련에는 F-35A뿐 아니라, F-15K와 KF-16 등 우리 주력 전투기와 미국의 F-16 등 모두 30여 대가 참가했습니다.

[권해빈/소령/한국 측 임무편대장 : "이번 훈련을 통해 5세대 전투기의 전술과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겠습니다."]

미 공군의 F-35A가 공개적으로 한반도에 파견된 건 2017년 12월 이후 4년 7개월 만입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졌던 당시와 마찬가지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경고로 해석됩니다.

[라이언 워렐/중령/미 356 원정비행대대장 : "(이번 훈련의 중요한 목표는) 철통같은 한미 동맹을 보여줄 수 있도록 대한민국과 안전하게 전술 훈련을 진행하는 겁니다."]

북한은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F-35A의 임무는 북한의 핵심 목표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임의의 순간에 전쟁이 날 수 있는 위험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