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미생물 추출물로 생산한 친환경 플라스틱
입력 2022.07.15 (12:52) 수정 2022.07.15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는 미생물로 만든 플라스틱 제품이 등장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일본 도쿄의 한 커피 체인점에서 사용하는 플라스틱 스푼.

수소세균이라 불리는 미생물로 만들었습니다.

수소세균은 식물성 기름을 먹고 영양분을 저장하는데요.

이 영양분을 추출해 특수 플라스틱으로 가공합니다.

이 특수 플라스틱은 일반 플라스틱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분해가 잘됩니다.

현재 이 특수 플라스틱은 연간 5천 톤 정도 생산이 가능한데 스푼과 포크, 비닐봉지 등 다양한 제품으로 생산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수소세균은 이산화탄소를 먹이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실험실에서는 확인됐습니다.

상용화될 경우 탄소 제로 정책에 획기적인 변화도 예상됩니다.

[가도쿠라 마모루/개발업체 임원 : "이미 연구실에서는 식물 기름으로 만든 것과 동일한 소재를 (이산화탄소로) 만들었죠."]

이 수소세균의 재발견을 놓고 많은 전문가들은 매우 획기적이고 혁신적인 것이라며 국가 차원에서 추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 일본, 미생물 추출물로 생산한 친환경 플라스틱
    • 입력 2022-07-15 12:52:58
    • 수정2022-07-15 12:57:43
    뉴스 12
[앵커]

일본에서는 미생물로 만든 플라스틱 제품이 등장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일본 도쿄의 한 커피 체인점에서 사용하는 플라스틱 스푼.

수소세균이라 불리는 미생물로 만들었습니다.

수소세균은 식물성 기름을 먹고 영양분을 저장하는데요.

이 영양분을 추출해 특수 플라스틱으로 가공합니다.

이 특수 플라스틱은 일반 플라스틱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분해가 잘됩니다.

현재 이 특수 플라스틱은 연간 5천 톤 정도 생산이 가능한데 스푼과 포크, 비닐봉지 등 다양한 제품으로 생산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수소세균은 이산화탄소를 먹이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실험실에서는 확인됐습니다.

상용화될 경우 탄소 제로 정책에 획기적인 변화도 예상됩니다.

[가도쿠라 마모루/개발업체 임원 : "이미 연구실에서는 식물 기름으로 만든 것과 동일한 소재를 (이산화탄소로) 만들었죠."]

이 수소세균의 재발견을 놓고 많은 전문가들은 매우 획기적이고 혁신적인 것이라며 국가 차원에서 추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