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이재명, 당대표 출마는 ‘방탄 갑옷’ 갖추겠다는 심산”
입력 2022.07.15 (13:58) 수정 2022.07.15 (14:01) 정치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국회 다수당의 당 대표가 돼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 등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오늘(15일) 논평을 내고 “이재명 의원이 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민심이 두렵지 않느냐”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개발 산업 특혜 의혹,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 등 성남시와 경기도의 각종 비리 사건 의혹에 이 의원이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있다”면서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모든 사법리스크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민주당으로 돌아가게 될 것임을 이 의원 본인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6월 보궐선거 때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성남을 등지고 연고도 없는 민주당 텃밭인 인천 계양을로 도망가 얻은 ‘방탄 배지(badge)’를, 이제는 국회 다수당의 당대표에 출마해 ‘방탄 갑옷’으로 단단히 갖추겠다는 심산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 대변인은 이어 “대선 패배에 이어 지방선거에서도 민심의 엄중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이 의원은 사과는커녕 반성의 모습도 없이 오만하기만 하다”면서 “권력형 비리의 진실은 어떤 허울 좋은 정치적 명분으로도 가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민생 경제 위기에 신음하는 국민 앞에 어느 때보다 여야 협치가 간절히 필요한 시기”라며 “국민은 국회 다수당의 ‘방탄 대표’가 아닌, 진심으로 경제 위기를 해결할 ‘협치 대표’를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이재명, 당대표 출마는 ‘방탄 갑옷’ 갖추겠다는 심산”
    • 입력 2022-07-15 13:58:58
    • 수정2022-07-15 14:01:52
    정치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국회 다수당의 당 대표가 돼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 등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오늘(15일) 논평을 내고 “이재명 의원이 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민심이 두렵지 않느냐”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개발 산업 특혜 의혹,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 등 성남시와 경기도의 각종 비리 사건 의혹에 이 의원이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있다”면서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모든 사법리스크는 부메랑이 되어 결국 민주당으로 돌아가게 될 것임을 이 의원 본인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6월 보궐선거 때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성남을 등지고 연고도 없는 민주당 텃밭인 인천 계양을로 도망가 얻은 ‘방탄 배지(badge)’를, 이제는 국회 다수당의 당대표에 출마해 ‘방탄 갑옷’으로 단단히 갖추겠다는 심산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 대변인은 이어 “대선 패배에 이어 지방선거에서도 민심의 엄중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이 의원은 사과는커녕 반성의 모습도 없이 오만하기만 하다”면서 “권력형 비리의 진실은 어떤 허울 좋은 정치적 명분으로도 가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민생 경제 위기에 신음하는 국민 앞에 어느 때보다 여야 협치가 간절히 필요한 시기”라며 “국민은 국회 다수당의 ‘방탄 대표’가 아닌, 진심으로 경제 위기를 해결할 ‘협치 대표’를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