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품수수·성폭행 등 4대 비위 교원, 인천 학교 전입 불가
입력 2022.07.15 (16:00) 수정 2022.07.15 (16:16) 사회
앞으로 금품수수와 성폭행 등 4대 비위로 징계를 받은 다른 시·도의 교원은 인천 지역의 학교로 전입할 수 없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범죄와 관련해 수사 개시 통보를 받거나, 금품·향응 수수, 성폭행, 상습 폭행, 성적 조작 등 4대 비위로 징계를 받은 다른 시·도 교원은 인천으로 전입할 수 없다는 조항을 신설해 교육공무원 시·도 간 교류 기준을 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사항에 해당하는 교원은 징계 처분 기록이 말소되거나 사면됐더라도 인천 지역 전입이 불가능합니다.

교원 인사교류는 통상 다른 시·도와 1대 1로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교류를 할 때 해당 교사의 소속 교육청이 아예 변경됩니다.

이에 앞서, 경기도에서는 성범죄로 직위 해제된 뒤 벌금형까지 선고받은 교원이 시·도 간 교류를 통해 강원도 지역 학교로 전출되는 일이 빚어져 교원 교류의 검증 절차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 금품수수·성폭행 등 4대 비위 교원, 인천 학교 전입 불가
    • 입력 2022-07-15 16:00:42
    • 수정2022-07-15 16:16:51
    사회
앞으로 금품수수와 성폭행 등 4대 비위로 징계를 받은 다른 시·도의 교원은 인천 지역의 학교로 전입할 수 없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범죄와 관련해 수사 개시 통보를 받거나, 금품·향응 수수, 성폭행, 상습 폭행, 성적 조작 등 4대 비위로 징계를 받은 다른 시·도 교원은 인천으로 전입할 수 없다는 조항을 신설해 교육공무원 시·도 간 교류 기준을 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사항에 해당하는 교원은 징계 처분 기록이 말소되거나 사면됐더라도 인천 지역 전입이 불가능합니다.

교원 인사교류는 통상 다른 시·도와 1대 1로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교류를 할 때 해당 교사의 소속 교육청이 아예 변경됩니다.

이에 앞서, 경기도에서는 성범죄로 직위 해제된 뒤 벌금형까지 선고받은 교원이 시·도 간 교류를 통해 강원도 지역 학교로 전출되는 일이 빚어져 교원 교류의 검증 절차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