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회사채 등 기업자금시장 중점 점검…“안정조치 준비”
입력 2022.07.15 (18:31) 수정 2022.07.15 (19:43) 경제
금융위원회는 오늘(15일) 유관기관에 “시장 안정화 조치를 사전 점검해 필요할 경우 적시에 시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금융위는 오늘 오후 사무처장 주재로 열린 정례 금융시장 합동점검회의에서 금융감독원,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유관기관에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변동성이 확대된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등 기업자금시장을 중점적으로 점검했습니다.

기업자금시장은 최근 주요국의 통화 긴축 기조가 이어지고,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상승률을 보이는 등의 영향으로 변동성이 큰 상황입니다.

한국시간으로 오는 28일에는 미국의 기준금리가 결정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가 예정돼 있어 향후 변동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금융위는 지난 13일 발표한 회사채·CP 시장 지원방안이 시장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 지원 현황과 시장 효과를 살피기로 했습니다.

앞서 금융위는 기업 자금시장 안정화를 위해 기존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프로그램의 운영 기간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하고, 매입 규모를 최대 6조 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오는 25일 개최될 금융리스크 점검회의에서 시장 안정화 조치 준비상황의 상세한 내용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금융위원회 제공]
  • 금융위, 회사채 등 기업자금시장 중점 점검…“안정조치 준비”
    • 입력 2022-07-15 18:31:25
    • 수정2022-07-15 19:43:31
    경제
금융위원회는 오늘(15일) 유관기관에 “시장 안정화 조치를 사전 점검해 필요할 경우 적시에 시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금융위는 오늘 오후 사무처장 주재로 열린 정례 금융시장 합동점검회의에서 금융감독원,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유관기관에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변동성이 확대된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등 기업자금시장을 중점적으로 점검했습니다.

기업자금시장은 최근 주요국의 통화 긴축 기조가 이어지고,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상승률을 보이는 등의 영향으로 변동성이 큰 상황입니다.

한국시간으로 오는 28일에는 미국의 기준금리가 결정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가 예정돼 있어 향후 변동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금융위는 지난 13일 발표한 회사채·CP 시장 지원방안이 시장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 지원 현황과 시장 효과를 살피기로 했습니다.

앞서 금융위는 기업 자금시장 안정화를 위해 기존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프로그램의 운영 기간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하고, 매입 규모를 최대 6조 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오는 25일 개최될 금융리스크 점검회의에서 시장 안정화 조치 준비상황의 상세한 내용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금융위원회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