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빌딩 족쇄’에 나는 법 잊은 ‘독수리군단’
입력 2022.07.15 (22:10) 수정 2022.07.15 (22:1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가 전반기 일정을 마치고 올스타전 휴식기에 들어갔습니다.

리빌딩을 천명한 한화는 올해도 꼴찌를 달리고 있는데 지금 승률이라면 KBO 역대 최초 100패 기록도 가능한 추세입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5구, 루킹 삼진!"]

롯데와의 3연전을 모두 내주고 6연패를 기록한 한화이글스.

7월에 가진 12경기 중 승리를 챙긴 건 단 1경기입니다.

한화의 전반기 성적은 25승 1무 59패, 선두 SSG와는 무려 32.5 게임 차, 9위 NC와도 8.5 게임이나 벌어졌습니다.

승률은 2할9푼8리, 산술적으로 리그 100패도 가능한 추세입니다.

KBO리그 역사를 통틀어 처음 있는 불명예 기록입니다.

수베로 감독은 여전히 '인내'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리빌딩에 고통이 따르는 건 어쩔 수 없다는 겁니다.

[카를로스 수베로/한화이글스 감독 : "농사짓는 과정이 가장 힘든 것처럼 매일 땀 흘리며 열심히 하는 것밖에 없지만 그래도 수확의 시기, 흘린 땀이 잊힐 정도로 달콤하고 좋은 시간이 올 것이고…."]

팬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각종 야구 관련 커뮤니티는 한화를 비판하는 글로 도배가 됐습니다.

성적도 좋지 않은데 리빌딩 성과도 만족할 만큼은 아니라는 겁니다.

전문가들 역시, 노시환, 정은원 등 내야진은 어느 정도 구색을 갖춰가고 있지만 경기를 결정지을 외부 FA 영입이 절실하다는 평갑니다.

[최동호/스포츠평론가 : "역전패가 특히 많고 한 점 차 패배도 많은데 이게 상징적이라고 봅니다. 승부처에서 승부를 가르는 저력 있는 한 방이 부족하거든요. 큰 거 한방을 때려내는 선수들이 필요한 건데…."]

이미 3년 연속 10연패의 굵직한 패배의 기록을 남긴 한화이글스.

리빌딩이라는 족쇄에 묶여 자칫 이기는 법을 잊는 건 아닌지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영상편집:서현관
  • ‘리빌딩 족쇄’에 나는 법 잊은 ‘독수리군단’
    • 입력 2022-07-15 22:10:28
    • 수정2022-07-15 22:15:08
    뉴스9(대전)
[앵커]

프로야구가 전반기 일정을 마치고 올스타전 휴식기에 들어갔습니다.

리빌딩을 천명한 한화는 올해도 꼴찌를 달리고 있는데 지금 승률이라면 KBO 역대 최초 100패 기록도 가능한 추세입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5구, 루킹 삼진!"]

롯데와의 3연전을 모두 내주고 6연패를 기록한 한화이글스.

7월에 가진 12경기 중 승리를 챙긴 건 단 1경기입니다.

한화의 전반기 성적은 25승 1무 59패, 선두 SSG와는 무려 32.5 게임 차, 9위 NC와도 8.5 게임이나 벌어졌습니다.

승률은 2할9푼8리, 산술적으로 리그 100패도 가능한 추세입니다.

KBO리그 역사를 통틀어 처음 있는 불명예 기록입니다.

수베로 감독은 여전히 '인내'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리빌딩에 고통이 따르는 건 어쩔 수 없다는 겁니다.

[카를로스 수베로/한화이글스 감독 : "농사짓는 과정이 가장 힘든 것처럼 매일 땀 흘리며 열심히 하는 것밖에 없지만 그래도 수확의 시기, 흘린 땀이 잊힐 정도로 달콤하고 좋은 시간이 올 것이고…."]

팬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각종 야구 관련 커뮤니티는 한화를 비판하는 글로 도배가 됐습니다.

성적도 좋지 않은데 리빌딩 성과도 만족할 만큼은 아니라는 겁니다.

전문가들 역시, 노시환, 정은원 등 내야진은 어느 정도 구색을 갖춰가고 있지만 경기를 결정지을 외부 FA 영입이 절실하다는 평갑니다.

[최동호/스포츠평론가 : "역전패가 특히 많고 한 점 차 패배도 많은데 이게 상징적이라고 봅니다. 승부처에서 승부를 가르는 저력 있는 한 방이 부족하거든요. 큰 거 한방을 때려내는 선수들이 필요한 건데…."]

이미 3년 연속 10연패의 굵직한 패배의 기록을 남긴 한화이글스.

리빌딩이라는 족쇄에 묶여 자칫 이기는 법을 잊는 건 아닌지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영상편집:서현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