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한복판 상가에서 대마 재배…9달 동안 몰랐다
입력 2022.07.21 (11:42) 수정 2022.07.21 (13:10) 취재K

■ 폐공장인 줄 알았더니, 불법 대마 농장

창문까지 꽉 닫혀있는 경기도의 한 폐공장. 겉모습은 버려진 공장 같았습니다.

공장 안에 설치된 작은 텐트를 열어보니, 대마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해가 뜨지 않는 밤에도 대마를 키울 수 있도록, 24시간 열을 올리는 LED 조명까지 설치돼있습니다.

마약 일당은 경찰의 감시를 피하고 중간 유통 비용을 아끼려 밀수입이 아닌 직접 재배를 택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 폐공장에서 대마를 키우고, 그 대마를 산 혐의로 37명을 검거했습니다. 1만 명가량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3.3kg의 대마도 압수했습니다. 시가로는 4억 원어치입니다.


■ 서울 한복판 상가도 대마가 버젓이

대마 재배는 서울 한복판에서도 이뤄졌습니다. 다른 마약밀매 조직은 서울 영등포구의 상가와 주택 등 4곳에서 대마 재배를 했습니다.

역시 텐트를 설치해 대마를 기르는 방식이었는데, 대마초 냄새를 없애기 위해 대형 환풍기까지 설치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경찰은 이러한 수법으로 대마를 기르고, 또 구매한 혐의로 30명을 검거했습니다. 4만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약 14kg의 대마도 압수했습니다.


■ 접선은 다크웹…결제는 코인으로

이들이 대마를 판매하는 수법도, 재배 못지 않게 은밀했습니다. 다크웹과 가상화폐를 사용한 건데요.

SNS뿐만 아니라, 아이피(IP) 추적이 힘든 다크웹 사이트에서 대마를 광고해 팔았습니다. 이 사이트는 일반인들이 접속하려면 수십 시간이 걸릴 만큼 찾기 어려운 곳입니다. 그만큼 추적도 어려워, 경찰들도 별도의 추적프로그램을 이용할 정도입니다.

마약범들은 계좌 추적을 막기 위해 가상 자산으로 돈을 받았습니다. 물론 대마를 건네줄 때도 특정 장소에 '물건'을 놔두고 가는 '던지기 수법'을 이용했습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기를 디지털 포렌식하고, 거래 내용과 장부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 서울 한복판 상가에서 대마 재배…9달 동안 몰랐다
    • 입력 2022-07-21 11:42:42
    • 수정2022-07-21 13:10:33
    취재K

■ 폐공장인 줄 알았더니, 불법 대마 농장

창문까지 꽉 닫혀있는 경기도의 한 폐공장. 겉모습은 버려진 공장 같았습니다.

공장 안에 설치된 작은 텐트를 열어보니, 대마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해가 뜨지 않는 밤에도 대마를 키울 수 있도록, 24시간 열을 올리는 LED 조명까지 설치돼있습니다.

마약 일당은 경찰의 감시를 피하고 중간 유통 비용을 아끼려 밀수입이 아닌 직접 재배를 택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 폐공장에서 대마를 키우고, 그 대마를 산 혐의로 37명을 검거했습니다. 1만 명가량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3.3kg의 대마도 압수했습니다. 시가로는 4억 원어치입니다.


■ 서울 한복판 상가도 대마가 버젓이

대마 재배는 서울 한복판에서도 이뤄졌습니다. 다른 마약밀매 조직은 서울 영등포구의 상가와 주택 등 4곳에서 대마 재배를 했습니다.

역시 텐트를 설치해 대마를 기르는 방식이었는데, 대마초 냄새를 없애기 위해 대형 환풍기까지 설치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경찰은 이러한 수법으로 대마를 기르고, 또 구매한 혐의로 30명을 검거했습니다. 4만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약 14kg의 대마도 압수했습니다.


■ 접선은 다크웹…결제는 코인으로

이들이 대마를 판매하는 수법도, 재배 못지 않게 은밀했습니다. 다크웹과 가상화폐를 사용한 건데요.

SNS뿐만 아니라, 아이피(IP) 추적이 힘든 다크웹 사이트에서 대마를 광고해 팔았습니다. 이 사이트는 일반인들이 접속하려면 수십 시간이 걸릴 만큼 찾기 어려운 곳입니다. 그만큼 추적도 어려워, 경찰들도 별도의 추적프로그램을 이용할 정도입니다.

마약범들은 계좌 추적을 막기 위해 가상 자산으로 돈을 받았습니다. 물론 대마를 건네줄 때도 특정 장소에 '물건'을 놔두고 가는 '던지기 수법'을 이용했습니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기를 디지털 포렌식하고, 거래 내용과 장부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