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해양 쟁점 ‘손배소’…이 시각 협상장
입력 2022.07.22 (06:16) 수정 2022.07.22 (09: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노동자들의 파업이 오늘(22일)로 51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협력업체 노사는 오늘 새벽까지 협상을 이어갔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경남 거제시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최진석 기자, 혐력업체 노사가 어떤 부분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죠?

[기자]

네.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노사는 어제 오전부터 협상에 들어가 정회와 재개를 반복했습니다.

협력업체 노사는 협상의 최대 걸림돌인 손해배상소송과 고용 승계 등의 쟁점에 대해 상당 부분 의견을 좁힌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오늘(22일) 새벽 1시까지 이어진 협상에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현재 협력업체 노사는 불법 파업에 대한 책임 범위를 놓고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협상이 결렬된 직후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가능하면 오늘까지 의견 일치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네. 지금 협력업체 노사의 협상이 다시 진행됐나요?

[기자]

네. 협력업체 노사는 오늘 오전 8시부터 협상을 다시 시작합니다.

내일 대우조선 직원들의 여름 휴가가 시작되는 만큼 노사가 협상 타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협력업체 노사 양측은 파업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 문제나 노동자 고용 승계 문제와 관련해 큰 틀에서는 합의했지만, 세부 내용을 조율하는 데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의 금속노조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도 어제에 이어 오늘까지 진행되는데요.

재적인원 과반이 참여하고, 3분의 2 이상 찬성하면 대우조선지회는 금속노조에서 탈퇴하게 됩니다.

한편 경찰은 협력업체 노사간 협상이 결렬되면 공권력을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내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영상편집:안진영
  • 대우조선해양 쟁점 ‘손배소’…이 시각 협상장
    • 입력 2022-07-22 06:16:11
    • 수정2022-07-22 09:22:38
    뉴스광장 1부
[앵커]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노동자들의 파업이 오늘(22일)로 51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협력업체 노사는 오늘 새벽까지 협상을 이어갔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경남 거제시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최진석 기자, 혐력업체 노사가 어떤 부분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죠?

[기자]

네.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노사는 어제 오전부터 협상에 들어가 정회와 재개를 반복했습니다.

협력업체 노사는 협상의 최대 걸림돌인 손해배상소송과 고용 승계 등의 쟁점에 대해 상당 부분 의견을 좁힌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오늘(22일) 새벽 1시까지 이어진 협상에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현재 협력업체 노사는 불법 파업에 대한 책임 범위를 놓고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협상이 결렬된 직후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가능하면 오늘까지 의견 일치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네. 지금 협력업체 노사의 협상이 다시 진행됐나요?

[기자]

네. 협력업체 노사는 오늘 오전 8시부터 협상을 다시 시작합니다.

내일 대우조선 직원들의 여름 휴가가 시작되는 만큼 노사가 협상 타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협력업체 노사 양측은 파업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 문제나 노동자 고용 승계 문제와 관련해 큰 틀에서는 합의했지만, 세부 내용을 조율하는 데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의 금속노조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도 어제에 이어 오늘까지 진행되는데요.

재적인원 과반이 참여하고, 3분의 2 이상 찬성하면 대우조선지회는 금속노조에서 탈퇴하게 됩니다.

한편 경찰은 협력업체 노사간 협상이 결렬되면 공권력을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내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조형수/영상편집:안진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