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성동 “野 ‘민주 유공자법’, 합법적으로 조국 전 장관 되려는 것”
입력 2022.07.22 (09:40) 수정 2022.07.22 (09:46) 정치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민주유공자법’ 재추진을 촉구 한 데 대해 “합법적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되려는 시도를 멈추라”고 비판했습니다.

권 대행은 오늘(22)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운동권 셀프 특혜법안을 또다시 들고 나왔다. 대선 이후 민주당은 조국 사태를 반성한다고 했지만 이제 보니 불법 특혜에 대한 반성이 아니라 아예 특혜를 법으로 만들어버리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권 대행은 “예우랑 특혜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예우는 국민적 합의의 결과, 특혜는 국민적 합의의 결핍”이라며 “기득권을 편법으로 사용하는 것을 넘어 기득권을 법으로 만들어 세습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입으로는 민생을 구한다고 하면서 손으로는 특혜법안 연판장을 돌렸다”면서 “민주당에 경고한다. 합법적 ‘조국’이 되려는 시도를 멈추라”고 말했습니다.

■ “출범 2달 된 정부 탄핵 운운은 너무 나간 처사”

권 대행은 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탄핵’을 언급한 데 대해 “출범한 지 불과 두 달밖에 되지 않은 정부에 탄핵 운운하는 것은 나가도 너무 나간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지금 민주당은 대선, 지선 패배를 머릿속에서 완전히 지운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권 5년의 정책 실패 청구서를 국민에게 떠넘겨 놓고 나 몰라라 하면서 현 정부 탓만 한다.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권 대행은 “국정 운영과 당에 대한 지지율 추세를 매우 무겁게 인식한다. 하지만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묵묵히 할 일을 하고, 꼭 필요한 정책으로 보답한다면 국민들도 우리의 진정성을 알아주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권성동 “野 ‘민주 유공자법’, 합법적으로 조국 전 장관 되려는 것”
    • 입력 2022-07-22 09:40:45
    • 수정2022-07-22 09:46:48
    정치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민주유공자법’ 재추진을 촉구 한 데 대해 “합법적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되려는 시도를 멈추라”고 비판했습니다.

권 대행은 오늘(22)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운동권 셀프 특혜법안을 또다시 들고 나왔다. 대선 이후 민주당은 조국 사태를 반성한다고 했지만 이제 보니 불법 특혜에 대한 반성이 아니라 아예 특혜를 법으로 만들어버리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권 대행은 “예우랑 특혜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예우는 국민적 합의의 결과, 특혜는 국민적 합의의 결핍”이라며 “기득권을 편법으로 사용하는 것을 넘어 기득권을 법으로 만들어 세습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입으로는 민생을 구한다고 하면서 손으로는 특혜법안 연판장을 돌렸다”면서 “민주당에 경고한다. 합법적 ‘조국’이 되려는 시도를 멈추라”고 말했습니다.

■ “출범 2달 된 정부 탄핵 운운은 너무 나간 처사”

권 대행은 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탄핵’을 언급한 데 대해 “출범한 지 불과 두 달밖에 되지 않은 정부에 탄핵 운운하는 것은 나가도 너무 나간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지금 민주당은 대선, 지선 패배를 머릿속에서 완전히 지운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권 5년의 정책 실패 청구서를 국민에게 떠넘겨 놓고 나 몰라라 하면서 현 정부 탓만 한다.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권 대행은 “국정 운영과 당에 대한 지지율 추세를 매우 무겁게 인식한다. 하지만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묵묵히 할 일을 하고, 꼭 필요한 정책으로 보답한다면 국민들도 우리의 진정성을 알아주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