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젖소 암송아지 ‘0원’…“사룟값 폭등, 우윳값에 반영해야”
입력 2022.07.22 (09:50) 수정 2022.07.22 (11:08)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유를 생산하는 경남지역 낙농가들이 사룟값 폭등에다 송아지 가격 폭락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젓소 암송아지는 키울수록 손해여서 거래 자체가 실종됐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0년째 젖소를 기르는 43살 이동학 씨는 요즘 근심이 깊습니다.

젖소 56마리에서 생산한 우유로 버는 매출은 한 달에 2,800만 원입니다.

하지만 최근 사룟값이 40% 이상 폭등하면서 우유 생산비용만 한 달에 2,500만 원이 들면서 이익이 고작 300만 원에 그치고 있습니다.

축사 등 고정자산에 투입한 투자비를 포함하면 사실상 적자인 셈입니다.

여기에다 수송아지는 지난해 5분의 1 가격인 10만 원에 팔리고 있는 데다, 암송아지는 내놔도 아예 팔리지 않아 거래가 실종된 상황입니다.

[이동학/젖소 사육 농민 : "성장 속도가 느리고, (어미) 젖소가 되는데 26개월 정도까지 사료를 투입해야 우유 생산이 되다 보니까 찾는 사람들이 많이 없고, 가져가지 않는 상태입니다."]

통계청이 추산한 지난해 우유 생산비용은 ℓ당 842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이 수치를 근거로 우유 가격을 책정하려 하자, 축산농가들은 폭등한 사룟값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사룟값 폭등, 특단 대책 즉각 수립하라."]

지난해 경남의 젖소 사육농가는 365가구, 2020년 403농가에서 9.4%, 38농가가 줄었습니다.

생산비를 반영한 우윳값 인상이나 사룟값 지원 없이는 낙농 기반이 붕괴된다고 주장합니다.

[조승래/낙농육우협회 경남도지회장 : "젊은 청년(낙동가)들은 10억, 20억, 30억 원 대출 내서 시설 투자를 했습니다. 유대(원유 가격) 받아서 사룟값 줄 돈이 없습니다."]

낙농육우협회는 우유 반납 집회를 여는 데 이어 우유 납품을 거부하는 등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촬영기자:박민재
  • 젖소 암송아지 ‘0원’…“사룟값 폭등, 우윳값에 반영해야”
    • 입력 2022-07-22 09:50:20
    • 수정2022-07-22 11:08:08
    930뉴스(창원)
[앵커]

우유를 생산하는 경남지역 낙농가들이 사룟값 폭등에다 송아지 가격 폭락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젓소 암송아지는 키울수록 손해여서 거래 자체가 실종됐습니다.

배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0년째 젖소를 기르는 43살 이동학 씨는 요즘 근심이 깊습니다.

젖소 56마리에서 생산한 우유로 버는 매출은 한 달에 2,800만 원입니다.

하지만 최근 사룟값이 40% 이상 폭등하면서 우유 생산비용만 한 달에 2,500만 원이 들면서 이익이 고작 300만 원에 그치고 있습니다.

축사 등 고정자산에 투입한 투자비를 포함하면 사실상 적자인 셈입니다.

여기에다 수송아지는 지난해 5분의 1 가격인 10만 원에 팔리고 있는 데다, 암송아지는 내놔도 아예 팔리지 않아 거래가 실종된 상황입니다.

[이동학/젖소 사육 농민 : "성장 속도가 느리고, (어미) 젖소가 되는데 26개월 정도까지 사료를 투입해야 우유 생산이 되다 보니까 찾는 사람들이 많이 없고, 가져가지 않는 상태입니다."]

통계청이 추산한 지난해 우유 생산비용은 ℓ당 842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이 수치를 근거로 우유 가격을 책정하려 하자, 축산농가들은 폭등한 사룟값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사룟값 폭등, 특단 대책 즉각 수립하라."]

지난해 경남의 젖소 사육농가는 365가구, 2020년 403농가에서 9.4%, 38농가가 줄었습니다.

생산비를 반영한 우윳값 인상이나 사룟값 지원 없이는 낙농 기반이 붕괴된다고 주장합니다.

[조승래/낙농육우협회 경남도지회장 : "젊은 청년(낙동가)들은 10억, 20억, 30억 원 대출 내서 시설 투자를 했습니다. 유대(원유 가격) 받아서 사룟값 줄 돈이 없습니다."]

낙농육우협회는 우유 반납 집회를 여는 데 이어 우유 납품을 거부하는 등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촬영기자:박민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