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장 두 달여 만에 5번째 멈춤 사고…놀이공원 이용객 불안
입력 2022.07.22 (09:57) 수정 2022.07.22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21일) 오후 강원도 춘천의 한 놀이공원에서 전망대형 놀이기구가 높이 25m 지점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고립됐던 19명은 사고 2시간 만에 구조됐지만, 이용객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개장 두 달여 만에 벌써 5번째 사고입니다.

김태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망대형 놀이기구가 내려오다 중간에 멈춰 섰습니다.

땅에서 25미터, 아파트 10층 정도 높이입니다.

놀이기구 안에선 이용객들이 애타게 구조를 기다립니다.

이 놀이기구가 멈춘 시각은 어제(21일) 낮 12시 반쯤.

40분이 지나서야 119에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갑작스런 사고에 고립됐던 이용객과 직원 등 19명은 사고 발생 2시간 반 만에 구조됐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게 레고랜드입니다.

레고랜드에서 이런 멈춤 사고가 일어난 게 알려진 것만 벌써 다섯 번째입니다.

사고 당시 놀이기구 탑승을 기다리던 일부 이용객들은 '쾅' 소리를 듣고 깜짝 놀랐다고 말합니다.

[강한별/인천시 용현동 : "왜 멈춰있지 하고 지나갔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까 이제 5번째 사고라고 해서 여기를 다시 오게 될까."]

놀이공원 측은 놀이기구가 이상 신호를 감지해 멈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허수영/레고랜드코리아 마케팅매니저 : "기구가 멈추는 게 아주 이례적이거나 흔치 않은 것이 아니라 말씀드린 것처럼 안전 확인상 필요하라다는 신호가 오는 경우에는 수시로 기구가 설 수 있기 때문에..."]

또 놀이기구를 탔던 이용객들에게 요금 환불과 입장권 제공 등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거듭된 사고 소식에 이용객들의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태희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개장 두 달여 만에 5번째 멈춤 사고…놀이공원 이용객 불안
    • 입력 2022-07-22 09:57:22
    • 수정2022-07-22 10:01:44
    930뉴스
[앵커]

어제(21일) 오후 강원도 춘천의 한 놀이공원에서 전망대형 놀이기구가 높이 25m 지점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고립됐던 19명은 사고 2시간 만에 구조됐지만, 이용객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개장 두 달여 만에 벌써 5번째 사고입니다.

김태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망대형 놀이기구가 내려오다 중간에 멈춰 섰습니다.

땅에서 25미터, 아파트 10층 정도 높이입니다.

놀이기구 안에선 이용객들이 애타게 구조를 기다립니다.

이 놀이기구가 멈춘 시각은 어제(21일) 낮 12시 반쯤.

40분이 지나서야 119에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갑작스런 사고에 고립됐던 이용객과 직원 등 19명은 사고 발생 2시간 반 만에 구조됐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게 레고랜드입니다.

레고랜드에서 이런 멈춤 사고가 일어난 게 알려진 것만 벌써 다섯 번째입니다.

사고 당시 놀이기구 탑승을 기다리던 일부 이용객들은 '쾅' 소리를 듣고 깜짝 놀랐다고 말합니다.

[강한별/인천시 용현동 : "왜 멈춰있지 하고 지나갔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까 이제 5번째 사고라고 해서 여기를 다시 오게 될까."]

놀이공원 측은 놀이기구가 이상 신호를 감지해 멈춘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허수영/레고랜드코리아 마케팅매니저 : "기구가 멈추는 게 아주 이례적이거나 흔치 않은 것이 아니라 말씀드린 것처럼 안전 확인상 필요하라다는 신호가 오는 경우에는 수시로 기구가 설 수 있기 때문에..."]

또 놀이기구를 탔던 이용객들에게 요금 환불과 입장권 제공 등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거듭된 사고 소식에 이용객들의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태희입니다.

촬영기자:김남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