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원칙과 상식 범위 내에서 뭐든 할 것…추경 빨리 협의해야”
입력 2022.07.22 (17:00) 수정 2022.07.22 (17:03) 사회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의회 국민의힘과의 협치가 어려운 상황에 대해 “원칙과 상식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건 뭐든지 하겠다”며 “하지만 그것까지 깨면서 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지사는 오늘(22일) 출입기자단과 취임 후 첫 간담회에서 도의회 파행에 대한 타개책을 묻는 질문에 “제 원칙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건 다 하겠지만 원칙까지 깨면서 기존 정치의 바람직하지 않은 측면에서의 정치의 길을 따라 가지 않겠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저는 남경필도 이재명도 아니다”라며 “제 원칙 범위 내에서 제가 스스로 정치 교체를 주장한 사람이고 그것을 대선의 아젠다로 만든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조직개편에 있어서도 필요하다면 가을에 할 적에 다시 사전에 협의 드려서 더 좋은 대안이 있다면 바꿀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원칙과 기준 범위 내에서 모든 것을 다 할 것이고 거기에 김동연 자존심 그런 것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경기도의회에 제출한 추경과 관련해 “빨리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며 “기다리고 있는 취약계층과 도민들이 계신데 이것은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지사 시절 임명된 공무원이나 산하기관 간부들에 대해서는 임기를 보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사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임기제 공무원의 임기나 공공기관 임원의 임기는 보장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며 “중앙정부의 경우와는 다른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경기도 내에서 임기가 정해진 자리에 계신 공직자를 그만두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도정자문회의 의장으로 위촉한 것과 관련해서는 “구색갖추기식 자문회의는 절대 아니다”라며 “10명 이내로 구성해 실질적으로 역할을 하게끔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이 있는 서울시, 인천시와 수도권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며 “조만간 눈으로 보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 김동연, “원칙과 상식 범위 내에서 뭐든 할 것…추경 빨리 협의해야”
    • 입력 2022-07-22 17:00:16
    • 수정2022-07-22 17:03:06
    사회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의회 국민의힘과의 협치가 어려운 상황에 대해 “원칙과 상식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건 뭐든지 하겠다”며 “하지만 그것까지 깨면서 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지사는 오늘(22일) 출입기자단과 취임 후 첫 간담회에서 도의회 파행에 대한 타개책을 묻는 질문에 “제 원칙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건 다 하겠지만 원칙까지 깨면서 기존 정치의 바람직하지 않은 측면에서의 정치의 길을 따라 가지 않겠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저는 남경필도 이재명도 아니다”라며 “제 원칙 범위 내에서 제가 스스로 정치 교체를 주장한 사람이고 그것을 대선의 아젠다로 만든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조직개편에 있어서도 필요하다면 가을에 할 적에 다시 사전에 협의 드려서 더 좋은 대안이 있다면 바꿀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원칙과 기준 범위 내에서 모든 것을 다 할 것이고 거기에 김동연 자존심 그런 것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경기도의회에 제출한 추경과 관련해 “빨리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며 “기다리고 있는 취약계층과 도민들이 계신데 이것은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지사 시절 임명된 공무원이나 산하기관 간부들에 대해서는 임기를 보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사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임기제 공무원의 임기나 공공기관 임원의 임기는 보장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다”며 “중앙정부의 경우와는 다른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경기도 내에서 임기가 정해진 자리에 계신 공직자를 그만두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도정자문회의 의장으로 위촉한 것과 관련해서는 “구색갖추기식 자문회의는 절대 아니다”라며 “10명 이내로 구성해 실질적으로 역할을 하게끔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이 있는 서울시, 인천시와 수도권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며 “조만간 눈으로 보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