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22.07.22 (21:00) 수정 2022.07.22 (21: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50일 만에 협상 타결…‘민형사 책임’ 불씨 남아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파업 시작 50일 만에 노사 협상이 타결됐습니다. 당장 내일부터 선박 건조 작업이 재개되지만, 파업 손실에 따른 민형사상 책임 문제는 합의를 이루지 못해 갈등의 불씨를 남겼습니다.

53일 만에 국회 정상화…‘과방·행안’ 1년씩

국회 공백 53일 만에 여야가 '원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의석수 비율에 따라 국민의힘이 7곳, 더불어민주당이 11곳의 상임위원장을 맡고, 핵심 쟁점이었던 과방위와 행안위원장은 1년씩 번갈아 맡기로 했습니다.

위중증·사망↑…BA.2.75 변이 3명째 감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만 8천여 명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130명으로 일주일 전의 두 배가 됐습니다. 사망자도 31명으로 55일 만에 가장 많았고, 전파력이 강한 BA.2.75 감염자도 3명으로 늘었습니다.

폭염 속 건설노동자 잇따라 사망…열사병 추정

대전의 한 건설업체 소속 노동자 2명이 무더위 속에 작업하다 최근 보름 사이 잇따라 숨졌습니다. 열사병 예방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원청과 협력업체 모두에 대해 노동청이 특별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유럽도 0.5%p ‘빅스텝’…11년 만에 인상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역대 최고치인 8.6%까지 치솟으면서 유럽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0.5%p 인상하는 이른바 '빅스텝'을 단행했습니다. 유럽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린 건 11년 만에 처음입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22-07-22 21:00:08
    • 수정2022-07-22 21:06:48
    뉴스 9
50일 만에 협상 타결…‘민형사 책임’ 불씨 남아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파업 시작 50일 만에 노사 협상이 타결됐습니다. 당장 내일부터 선박 건조 작업이 재개되지만, 파업 손실에 따른 민형사상 책임 문제는 합의를 이루지 못해 갈등의 불씨를 남겼습니다.

53일 만에 국회 정상화…‘과방·행안’ 1년씩

국회 공백 53일 만에 여야가 '원 구성'에 합의했습니다. 의석수 비율에 따라 국민의힘이 7곳, 더불어민주당이 11곳의 상임위원장을 맡고, 핵심 쟁점이었던 과방위와 행안위원장은 1년씩 번갈아 맡기로 했습니다.

위중증·사망↑…BA.2.75 변이 3명째 감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만 8천여 명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130명으로 일주일 전의 두 배가 됐습니다. 사망자도 31명으로 55일 만에 가장 많았고, 전파력이 강한 BA.2.75 감염자도 3명으로 늘었습니다.

폭염 속 건설노동자 잇따라 사망…열사병 추정

대전의 한 건설업체 소속 노동자 2명이 무더위 속에 작업하다 최근 보름 사이 잇따라 숨졌습니다. 열사병 예방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원청과 협력업체 모두에 대해 노동청이 특별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유럽도 0.5%p ‘빅스텝’…11년 만에 인상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역대 최고치인 8.6%까지 치솟으면서 유럽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0.5%p 인상하는 이른바 '빅스텝'을 단행했습니다. 유럽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린 건 11년 만에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