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춘천시의회 “물고기 집단폐사는 인재…조례 제정 추진”
입력 2022.07.22 (21:48) 수정 2022.07.22 (22:0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는 지난달 춘천 도심 하천에서 일어난 물고기 집단 폐사 사건 당시 춘천시의 대응이 부실했다는 점을 전해드렸습니다.

이에따라, 환경부가 춘천시에 개선을 요구했는데요.

이번엔 춘천시의회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도심 하천에서 발생한 유독물질에 의한 물고기 집단 폐사.

환경당국은 이례적으로 춘천시가 늑장 대응, 부실 대응을 했다며 춘천시에 제도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춘천시의회에서도 같은 지적이 나왔습니다.

유독물질에 의한 수질오염을 막기 위해선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지도점검을 해야하는데, 춘천시는 일반적인 환경오염에 대해서만 대비해 왔다는 겁니다.

[박남수/춘천시의원 : "호반의 도시, 청정도시로서의 춘천이 지향하는 도시브랜드에 악영향을 끼치는 잘못된 오폐수 처리장 운영으로 인한 인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제3의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통합 점검 체계를 구축하라고 춘천시에 요구했습니다.

또, 공업단지의 경우, 폐수처리장을 따로 설치하도록 하고, 배수관로에도 정화장치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박남수/춘천시의원 : "공단에서 나오는 오폐수에 유독물질이 섞일 수 있다는 개연성을 배제하지 말고 관로를 설계해주실 것도 당부드립니다."]

춘천시는 우선, 직원 재교육을 통해 수질오염대응체제부터 바로잡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장완/춘천시 환경정책과장 : "염려하시는 부분은 충분히 인식을 하고 있고요. 그런 일이 차후에는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지도 점검을 할 계획입니다."]

춘천시의회에선 유독물질에 의한 환경오염사고 발생시, 춘천시의 행동 지침을 명시한 조례 제정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춘천시의회 “물고기 집단폐사는 인재…조례 제정 추진”
    • 입력 2022-07-22 21:48:36
    • 수정2022-07-22 22:00:51
    뉴스9(춘천)
[앵커]

KBS는 지난달 춘천 도심 하천에서 일어난 물고기 집단 폐사 사건 당시 춘천시의 대응이 부실했다는 점을 전해드렸습니다.

이에따라, 환경부가 춘천시에 개선을 요구했는데요.

이번엔 춘천시의회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도심 하천에서 발생한 유독물질에 의한 물고기 집단 폐사.

환경당국은 이례적으로 춘천시가 늑장 대응, 부실 대응을 했다며 춘천시에 제도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춘천시의회에서도 같은 지적이 나왔습니다.

유독물질에 의한 수질오염을 막기 위해선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지도점검을 해야하는데, 춘천시는 일반적인 환경오염에 대해서만 대비해 왔다는 겁니다.

[박남수/춘천시의원 : "호반의 도시, 청정도시로서의 춘천이 지향하는 도시브랜드에 악영향을 끼치는 잘못된 오폐수 처리장 운영으로 인한 인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제3의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통합 점검 체계를 구축하라고 춘천시에 요구했습니다.

또, 공업단지의 경우, 폐수처리장을 따로 설치하도록 하고, 배수관로에도 정화장치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박남수/춘천시의원 : "공단에서 나오는 오폐수에 유독물질이 섞일 수 있다는 개연성을 배제하지 말고 관로를 설계해주실 것도 당부드립니다."]

춘천시는 우선, 직원 재교육을 통해 수질오염대응체제부터 바로잡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장완/춘천시 환경정책과장 : "염려하시는 부분은 충분히 인식을 하고 있고요. 그런 일이 차후에는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지도 점검을 할 계획입니다."]

춘천시의회에선 유독물질에 의한 환경오염사고 발생시, 춘천시의 행동 지침을 명시한 조례 제정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