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영업자·소상공인에 2년간 41조2천억 원 신규 정책자금 공급
입력 2022.07.24 (12:03) 수정 2022.07.24 (13:15) 경제
정부가 코로나 19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해 41조 2천억 원 규모의 신규 정책자금을 공급합니다.

금융위원회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2년간 41조 2천억 원 규모의 맞춤형 정책자금 공급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오늘(24일) 발표했습니다.

코로나 19 피해 대출 등에 대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등 정부 금융지원 조치가 오는 9월 종료됨에 따라 정부가 총 80조 원 규모의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했는데, 이 중 상환능력이 있는 대출자를 위해 40조 원 넘는 신규자금을 공급하겠다는 겁니다.

이는 지난 14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발표한 '금융부문 민생안정 대책의' 후속조치입니다.

구체적으로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코로나 19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해 대출과 특례보증을 통해 총 10조 5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합니다.

또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역시 대출과 특례보증 형태로 29조 7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합니다.

이외에 폐업 후 재창업을 하려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재기지원 자금도 1조 원 규모로 공급한다고 금융위는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맞춤형 금융지원에 대한 세부 상담과 신청, 접수는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의 홈페이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전국 영업점과 콜센터를 통해 진행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19 특례보증 등 대부분의 자금지원은 내일(25일)부터 시행되고, 전산시스템 개편이 필요한 고신용자 희망대출 플러스 제도개편 등은 다음 달 8일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외에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대출자를 위한 8조 5천억 원 규모의 저금리 대환상품과 자력으로 상환이 어려운 대출자를 위한 30조 원 규모의 새출발기금 등에 대한 내용을 다음 달 중 발표할 계획입니다.
  • 자영업자·소상공인에 2년간 41조2천억 원 신규 정책자금 공급
    • 입력 2022-07-24 12:03:24
    • 수정2022-07-24 13:15:58
    경제
정부가 코로나 19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해 41조 2천억 원 규모의 신규 정책자금을 공급합니다.

금융위원회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2년간 41조 2천억 원 규모의 맞춤형 정책자금 공급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오늘(24일) 발표했습니다.

코로나 19 피해 대출 등에 대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등 정부 금융지원 조치가 오는 9월 종료됨에 따라 정부가 총 80조 원 규모의 종합 지원방안을 마련했는데, 이 중 상환능력이 있는 대출자를 위해 40조 원 넘는 신규자금을 공급하겠다는 겁니다.

이는 지난 14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발표한 '금융부문 민생안정 대책의' 후속조치입니다.

구체적으로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코로나 19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해 대출과 특례보증을 통해 총 10조 5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합니다.

또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역시 대출과 특례보증 형태로 29조 7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합니다.

이외에 폐업 후 재창업을 하려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재기지원 자금도 1조 원 규모로 공급한다고 금융위는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맞춤형 금융지원에 대한 세부 상담과 신청, 접수는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의 홈페이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전국 영업점과 콜센터를 통해 진행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19 특례보증 등 대부분의 자금지원은 내일(25일)부터 시행되고, 전산시스템 개편이 필요한 고신용자 희망대출 플러스 제도개편 등은 다음 달 8일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외에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대출자를 위한 8조 5천억 원 규모의 저금리 대환상품과 자력으로 상환이 어려운 대출자를 위한 30조 원 규모의 새출발기금 등에 대한 내용을 다음 달 중 발표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