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정전협정일 포고문…“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강력”
입력 2022.07.27 (04:21) 수정 2022.07.27 (04:25)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한미 관계가 한국 민주주의와 경제 성장의 토대였다면서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7·27 한국전 정전협정일 69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포고문을 내고 "거의 70년간 지속된 평화와 양국 국민의 관계는 한국의 번성하는 민주주의와 믿기 힘든 경제적 발전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날 한국은 강력한 동맹이자 글로벌 혁신센터, 활기찬 민주주의 국가"라면서 5월 한국 방문 때 윤석열 대통령과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점을 재확인한 사실을 상기했습니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으로서 역할을 유지하기 위해 진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무대로도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전쟁 때 180만 명의 미국인이 자유와 보편적 가치 수호를 위해 국가의 부름에 응답했다면서 이들은 수적으로 우세한 적, 극도의 더위와 추위, 산악과 골짜기의 싸움 등 커다란 도전에 직면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7월 27일을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협정 기념일로 선포한다며 모든 미국인이 참전용사의 강인함과 희생, 의무감을 되새길 것을 독려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한국전에 대해 북한, 그리고 궁극적으로 중국의 공산주의 정권에 대항한 전쟁이라며 중국을 적시했습니다.

이번 포고문에 북한을 향한 메시지는 담기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정전협정일 포고문…“한미동맹 어느 때보다 강력”
    • 입력 2022-07-27 04:21:48
    • 수정2022-07-27 04:25:57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한미 관계가 한국 민주주의와 경제 성장의 토대였다면서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7·27 한국전 정전협정일 69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포고문을 내고 "거의 70년간 지속된 평화와 양국 국민의 관계는 한국의 번성하는 민주주의와 믿기 힘든 경제적 발전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날 한국은 강력한 동맹이자 글로벌 혁신센터, 활기찬 민주주의 국가"라면서 5월 한국 방문 때 윤석열 대통령과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점을 재확인한 사실을 상기했습니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으로서 역할을 유지하기 위해 진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무대로도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전쟁 때 180만 명의 미국인이 자유와 보편적 가치 수호를 위해 국가의 부름에 응답했다면서 이들은 수적으로 우세한 적, 극도의 더위와 추위, 산악과 골짜기의 싸움 등 커다란 도전에 직면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7월 27일을 한국전 참전용사 정전협정 기념일로 선포한다며 모든 미국인이 참전용사의 강인함과 희생, 의무감을 되새길 것을 독려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한국전에 대해 북한, 그리고 궁극적으로 중국의 공산주의 정권에 대항한 전쟁이라며 중국을 적시했습니다.

이번 포고문에 북한을 향한 메시지는 담기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