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악관 “북한 핵실험 실행 준비돼…시기는 추측 않겠다”
입력 2022.07.27 (06:24) 수정 2022.07.27 (06:56) 국제
미 백악관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그 시기에 대해서는 추측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현지시각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리는 북한이 핵실험을 실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했다"며 "이는 우리가 매우 공개적으로 말해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커비 조정관은 "나는 이 자리에서 시기, 또는 핵실험을 할 경우 어떻게 보일 것 같은지에 대해 추측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보도에 관해 확인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대신 "어떠한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도 매우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한반도의 불안정성을 더하는 것으로 동맹, 파트너 국가와 함께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언론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가 대북정책에서 '담대한 계획'이라는 로드맵을 만드는 중인데 조 바이든 미 행정부도 대북정책 업데이트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와 외교, 관여가 최선이라는 내용이라고 소개하고 지금까지 이를 추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이 북한에 어떤 적대적 의도도 갖고 있지 않다는 점 역시 대북정책 검토의 결과임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백악관 “북한 핵실험 실행 준비돼…시기는 추측 않겠다”
    • 입력 2022-07-27 06:24:56
    • 수정2022-07-27 06:56:06
    국제
미 백악관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그 시기에 대해서는 추측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현지시각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리는 북한이 핵실험을 실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했다"며 "이는 우리가 매우 공개적으로 말해온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커비 조정관은 "나는 이 자리에서 시기, 또는 핵실험을 할 경우 어떻게 보일 것 같은지에 대해 추측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보도에 관해 확인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대신 "어떠한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도 매우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한반도의 불안정성을 더하는 것으로 동맹, 파트너 국가와 함께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언론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가 대북정책에서 '담대한 계획'이라는 로드맵을 만드는 중인데 조 바이든 미 행정부도 대북정책 업데이트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와 외교, 관여가 최선이라는 내용이라고 소개하고 지금까지 이를 추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이 북한에 어떤 적대적 의도도 갖고 있지 않다는 점 역시 대북정책 검토의 결과임을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