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내부총질’ 문자 공개에 “앞에선 양의 머리, 뒤에선 개고기”
입력 2022.07.27 (11:43) 수정 2022.07.27 (13:36)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당이 달라졌다"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공개된 이후, 이준석 대표가 첫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7일) 오전 SNS에 울릉도 성인봉 방문을 알리며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온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정치가와 결탁하거나 정권을 이용하여 사사로운 이익을 꾀하는 무리)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고 언급했습니다.

메시지 공개 당일인 어제(26일)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던 이 대표가, 이번 사건을 겉과 속이 다른 상황을 의미하는 양두구육(羊頭狗肉·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에 빗대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이 섬은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 감사하다 울릉도"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또 오늘 오전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해당 문자에 대해 "특별히 이준석 대표도 오해는 하시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도, KBS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며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준석, ‘내부총질’ 문자 공개에 “앞에선 양의 머리, 뒤에선 개고기”
    • 입력 2022-07-27 11:43:53
    • 수정2022-07-27 13:36:32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당이 달라졌다"는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공개된 이후, 이준석 대표가 첫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7일) 오전 SNS에 울릉도 성인봉 방문을 알리며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온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정치가와 결탁하거나 정권을 이용하여 사사로운 이익을 꾀하는 무리)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고 언급했습니다.

메시지 공개 당일인 어제(26일)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던 이 대표가, 이번 사건을 겉과 속이 다른 상황을 의미하는 양두구육(羊頭狗肉·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에 빗대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이 섬은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 감사하다 울릉도"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또 오늘 오전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해당 문자에 대해 "특별히 이준석 대표도 오해는 하시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도, KBS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며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