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적 채용’ 논란 대통령실 우모 행정요원 사직
입력 2022.07.27 (14:00) 수정 2022.07.27 (14:06) 정치
이른바 ‘사적 채용’ 논란을 일으켰던 윤석열 대통령 지인의 아들,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 우모 씨가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오늘(2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 씨의 사표 제출 여부에 대한 질문에 “아마 사표를 내지 않았을까”라며 “(‘사적 채용’ 관련) 언론 보도 후 매우 힘들어한 것으로 안다. 마음 고생이 심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 씨가 사표를 낸 지는 오래됐다”면서 “최근 수리가 된 것으로 안다”고 했습니다.

강원도 강릉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우 씨의 아버지는 윤 대통령의 오랜 지인이며, 우 씨는 지난해 대선 기간 윤 대통령에게 1천만 원의 후원금을 내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우 씨를 둘러싼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지자, 대통령실은 “친분 때문에 들어온 것이 아니다. 캠프에서부터 참여해서 계속 일을 해왔기 때문에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대행은 자신이 우 씨를 대통령실에 채용해달라고 ‘압력’을 넣었다면서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사과했습니다.

우 씨의 아버지는 권성동 대표 대행의 지역구인 강릉시의 선관위원을 맡은 사실이 알려져 또다른 논란을 낳자, 선관위원직에서 사퇴했습니다.
  • ‘사적 채용’ 논란 대통령실 우모 행정요원 사직
    • 입력 2022-07-27 14:00:30
    • 수정2022-07-27 14:06:00
    정치
이른바 ‘사적 채용’ 논란을 일으켰던 윤석열 대통령 지인의 아들,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 우모 씨가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오늘(2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 씨의 사표 제출 여부에 대한 질문에 “아마 사표를 내지 않았을까”라며 “(‘사적 채용’ 관련) 언론 보도 후 매우 힘들어한 것으로 안다. 마음 고생이 심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 씨가 사표를 낸 지는 오래됐다”면서 “최근 수리가 된 것으로 안다”고 했습니다.

강원도 강릉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우 씨의 아버지는 윤 대통령의 오랜 지인이며, 우 씨는 지난해 대선 기간 윤 대통령에게 1천만 원의 후원금을 내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우 씨를 둘러싼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지자, 대통령실은 “친분 때문에 들어온 것이 아니다. 캠프에서부터 참여해서 계속 일을 해왔기 때문에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대행은 자신이 우 씨를 대통령실에 채용해달라고 ‘압력’을 넣었다면서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사과했습니다.

우 씨의 아버지는 권성동 대표 대행의 지역구인 강릉시의 선관위원을 맡은 사실이 알려져 또다른 논란을 낳자, 선관위원직에서 사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