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재청장 “청와대 활용 방안 구체적 준비 못해…제 불찰”
입력 2022.07.27 (16:36) 수정 2022.07.27 (16:41) 문화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최근 청와대 활용 방안을 놓고 혼선이 빚어진다는 지적과 관련해 후속 방안 준비에 미흡했다며 자신의 불찰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청장은 오늘(27일)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청와대 개방) 이후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준비하지 못했던 점을 인정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언론 간담회는 최 청장이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지난 5월 취임한 이후 처음 열린 자리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의 청와대 활용 방안 계획과 문화재청의 후속 대응에 대한 질문이 집중되자, 최 청장은 “문화재청이 청와대 하나만 지키는 기구는 아니지 않냐”고 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에 최 청장은 청와대 사안과 관련해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 청장은 “문화재청은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할 것이고 어디로 (관리·운영 권한이) 이관되든 우리가 맡은 부분, 활동은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라며 “관리 주체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관리·운영 업무를) 맡은 쪽이 오히려 손해”라며 “솔직히 말하면 (문화재청이) 직접 해보니 힘들고, 예산이나 인력을 다른 데 쓰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고도 했습니다.

최 청장은 청와대 전역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하는 방안에 대해 “사적의 경우, 충분히 지표 조사나 발굴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전면적인 사적 지정은 어려워 보이고 건축물로서 가치를 인정하는 ‘등록문화재’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습니다.

한편 문화재청은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과 관련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회수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최원일 문화재정책국장은 “(소장자가) 유물을 내놓을 생각이 없기에 강제 수단을 동원해서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법적으로 문화재청의 소유이므로 다른 타협점이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재청장 “청와대 활용 방안 구체적 준비 못해…제 불찰”
    • 입력 2022-07-27 16:36:50
    • 수정2022-07-27 16:41:00
    문화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최근 청와대 활용 방안을 놓고 혼선이 빚어진다는 지적과 관련해 후속 방안 준비에 미흡했다며 자신의 불찰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청장은 오늘(27일) 서울 중구 한국의집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청와대 개방) 이후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준비하지 못했던 점을 인정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언론 간담회는 최 청장이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지난 5월 취임한 이후 처음 열린 자리입니다.

이 자리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의 청와대 활용 방안 계획과 문화재청의 후속 대응에 대한 질문이 집중되자, 최 청장은 “문화재청이 청와대 하나만 지키는 기구는 아니지 않냐”고 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에 최 청장은 청와대 사안과 관련해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 청장은 “문화재청은 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할 것이고 어디로 (관리·운영 권한이) 이관되든 우리가 맡은 부분, 활동은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라며 “관리 주체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관리·운영 업무를) 맡은 쪽이 오히려 손해”라며 “솔직히 말하면 (문화재청이) 직접 해보니 힘들고, 예산이나 인력을 다른 데 쓰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고도 했습니다.

최 청장은 청와대 전역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하는 방안에 대해 “사적의 경우, 충분히 지표 조사나 발굴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전면적인 사적 지정은 어려워 보이고 건축물로서 가치를 인정하는 ‘등록문화재’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습니다.

한편 문화재청은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과 관련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회수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최원일 문화재정책국장은 “(소장자가) 유물을 내놓을 생각이 없기에 강제 수단을 동원해서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법적으로 문화재청의 소유이므로 다른 타협점이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