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루손섬서 규모 7.1 강진…사망 4명·부상 60명
입력 2022.07.27 (17:10) 수정 2022.07.27 (17:19) 국제
필리핀 북부 루손섬에서 27일(현지시간)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6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왔습니다.

미 지질조사국(USGS)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3분쯤 루손섬의 산악지대인 아브라주에서 이같은 규모의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지역 내 건물 173동이 파손되고 58건의 산사태가 잇따르면서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벤자민아발로스 내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또 다수의 건물 유리창이 깨지고 일부 지역에서는 전기가 끊겼습니다.

지역 내 한 병원에서는 건물이 기울어지면서 환자들이 긴급히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지진의 영향으로 인근 일로코스수르주의 주도인 비간에 있는 반타이 교회 종탑 건물도 일부 파손됐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현재 무너진 건물과 산사태 지역에서 수색 작업을 진행중이어서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은 지진 발생 후 이재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정부는 신속하게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 규모와 복구 상황을 직접 둘러보기 위해 조만간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앙은 아브라주의 돌로레스에서 동남쪽으로 11㎞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10㎞입니다.

아브라주에는 총 25만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지진은 매우 강력했으며 경찰서 건물 벽에도 금이 갈 정도였다"고 전했습니다.

일로코스수르주 하원의원인 에릭 싱송은 현지 언론에 "지진은 30초 가량 계속돼 집이 무너질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여진이 계속돼 모두들 집밖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곳은 수도 마닐라에서 북쪽으로 300㎞ 넘게 떨어져있습니다.

그러나 마닐라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고 현지 시민들은 전했습니다.

필리핀 교통당국은 지진이 일어나자 수도권 전철 운행을 중단했고 이로 인해 출근길 교통이 혼잡을 빚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상원 의회 건물에도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30층 고층 빌딩에서 시민들이 급히 피신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필리핀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위치해 지진과 화산 활동이 잦은 나라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필리핀 루손섬서 규모 7.1 강진…사망 4명·부상 60명
    • 입력 2022-07-27 17:10:28
    • 수정2022-07-27 17:19:52
    국제
필리핀 북부 루손섬에서 27일(현지시간)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6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왔습니다.

미 지질조사국(USGS)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3분쯤 루손섬의 산악지대인 아브라주에서 이같은 규모의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지역 내 건물 173동이 파손되고 58건의 산사태가 잇따르면서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6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벤자민아발로스 내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또 다수의 건물 유리창이 깨지고 일부 지역에서는 전기가 끊겼습니다.

지역 내 한 병원에서는 건물이 기울어지면서 환자들이 긴급히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지진의 영향으로 인근 일로코스수르주의 주도인 비간에 있는 반타이 교회 종탑 건물도 일부 파손됐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현재 무너진 건물과 산사태 지역에서 수색 작업을 진행중이어서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은 지진 발생 후 이재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정부는 신속하게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 규모와 복구 상황을 직접 둘러보기 위해 조만간 현장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앙은 아브라주의 돌로레스에서 동남쪽으로 11㎞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10㎞입니다.

아브라주에는 총 25만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지진은 매우 강력했으며 경찰서 건물 벽에도 금이 갈 정도였다"고 전했습니다.

일로코스수르주 하원의원인 에릭 싱송은 현지 언론에 "지진은 30초 가량 계속돼 집이 무너질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여진이 계속돼 모두들 집밖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진이 발생한 곳은 수도 마닐라에서 북쪽으로 300㎞ 넘게 떨어져있습니다.

그러나 마닐라에서도 진동이 느껴졌다고 현지 시민들은 전했습니다.

필리핀 교통당국은 지진이 일어나자 수도권 전철 운행을 중단했고 이로 인해 출근길 교통이 혼잡을 빚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상원 의회 건물에도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30층 고층 빌딩에서 시민들이 급히 피신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필리핀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위치해 지진과 화산 활동이 잦은 나라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