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7일 만의 파업 마무리…흩어진 조합원들
입력 2022.07.27 (21:49) 수정 2022.07.27 (22:0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공농성으로 이어진 참프레 화물 노동자들의 파업이 27일 만에 끝났습니다.

손해배상 철회와 일부 노동 조건 개선 등의 합의가 이뤄진 건데,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공농성을 하던 노동자들이 사료탑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참프레의 손해배상 청구에 맞서 온 화물연대 노동자들입니다.

닭과 사료 등을 운반하는 화물 노동자들과 사측의 협상이 타결되면서 부안과 군산에서 이어진 파업이 마무리됐습니다.

파업을 시작한지 27일만입니다.

여덟 차례 교섭 끝에 양측은 업계 최저 수준인 운송료를 2% 높이고, 소독비와 회차료, 유류비 등도 인상하는데 합의했습니다.

백70억 원대에 이르는 손해배상 청구도 철회하기로 했지만, 앙금은 남아있습니다.

민주노총 탈퇴를 조건으로 30여 명은 일터로 돌아갔지만, 9명은 회사를 떠나게 됐습니다.

[최현호/화물연대 전북본부 참프레지회 사무처장 : "나머지 사람들이 손배에 대한 부분을 책임지고 떠나는 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회사가 처음부터 교섭에 성실히 임했다면 파업까지 안 올수도 있지 않았을까…."]

노동자들은 이전부터 노조를 와해하기 위한 사측의 움직임이 이어졌다고 말합니다.

45명에 달했던 조합원들이 흩어지며, 계약 조건과 처우 등이 나빠지더라도 앞으로 사측과 교섭이 어려울 거라 우려합니다.

[회사 복귀 노동자/음성 변조 : "한 사람씩 빼내 가려고 많이 전화했죠. 그 대신에 민주노총에서 탈퇴하라고. 착잡하죠. 마음도 아프고. 동료들을 어떻게 보겠어요."]

업체는 파업 장기화로 누적된 손해가 커져 배상을 요구할 수 밖에 없었다는 입장.

또 다른 조합 간의 노노 갈등 중재를 요청했을 뿐, 화물 기사들의 노조 활동에 개입하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참프레 관계자/음성 변조 : "물류회사에서 한 거죠. 저희가 한 게 아니고. 쟁의 활동이니까 다시 돌아오려면 탈퇴해야 돌아올 수 있는 방법인 거잖아요. 우리가 강요해서 탈퇴해라 그렇게는 못 해요."]

파업은 끝났지만, 노사 모두 적잖은 상처를 안은 채 갈등의 소지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 27일 만의 파업 마무리…흩어진 조합원들
    • 입력 2022-07-27 21:49:52
    • 수정2022-07-27 22:02:31
    뉴스9(전주)
[앵커]

고공농성으로 이어진 참프레 화물 노동자들의 파업이 27일 만에 끝났습니다.

손해배상 철회와 일부 노동 조건 개선 등의 합의가 이뤄진 건데,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공농성을 하던 노동자들이 사료탑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참프레의 손해배상 청구에 맞서 온 화물연대 노동자들입니다.

닭과 사료 등을 운반하는 화물 노동자들과 사측의 협상이 타결되면서 부안과 군산에서 이어진 파업이 마무리됐습니다.

파업을 시작한지 27일만입니다.

여덟 차례 교섭 끝에 양측은 업계 최저 수준인 운송료를 2% 높이고, 소독비와 회차료, 유류비 등도 인상하는데 합의했습니다.

백70억 원대에 이르는 손해배상 청구도 철회하기로 했지만, 앙금은 남아있습니다.

민주노총 탈퇴를 조건으로 30여 명은 일터로 돌아갔지만, 9명은 회사를 떠나게 됐습니다.

[최현호/화물연대 전북본부 참프레지회 사무처장 : "나머지 사람들이 손배에 대한 부분을 책임지고 떠나는 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회사가 처음부터 교섭에 성실히 임했다면 파업까지 안 올수도 있지 않았을까…."]

노동자들은 이전부터 노조를 와해하기 위한 사측의 움직임이 이어졌다고 말합니다.

45명에 달했던 조합원들이 흩어지며, 계약 조건과 처우 등이 나빠지더라도 앞으로 사측과 교섭이 어려울 거라 우려합니다.

[회사 복귀 노동자/음성 변조 : "한 사람씩 빼내 가려고 많이 전화했죠. 그 대신에 민주노총에서 탈퇴하라고. 착잡하죠. 마음도 아프고. 동료들을 어떻게 보겠어요."]

업체는 파업 장기화로 누적된 손해가 커져 배상을 요구할 수 밖에 없었다는 입장.

또 다른 조합 간의 노노 갈등 중재를 요청했을 뿐, 화물 기사들의 노조 활동에 개입하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참프레 관계자/음성 변조 : "물류회사에서 한 거죠. 저희가 한 게 아니고. 쟁의 활동이니까 다시 돌아오려면 탈퇴해야 돌아올 수 있는 방법인 거잖아요. 우리가 강요해서 탈퇴해라 그렇게는 못 해요."]

파업은 끝났지만, 노사 모두 적잖은 상처를 안은 채 갈등의 소지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