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을 바꾸는 예술…‘오바마 포스터’ 그린 셰퍼드 페어리
입력 2022.08.01 (21:48) 수정 2022.08.01 (23: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08년 미국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 후보의 초상화 포스터를 그려 유명해졌죠.

거리 예술가인 셰퍼드 페어리가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을 들고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김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다가오는 새 시대를 이끌어갈 새로운 지도자.

지지자들의 환호로 떠들썩한 유세 현장.

그리고 그들 사이로 보이는 포스터.

한 거리 예술가가 만든 이 포스터는 당시 오바마 캠프의 공식 승인을 받아 선거전에서 큰 위력을 발휘했고, 이후 조금 다른 형태로 그해 미 시사주간지 타임의 표지를 장식합니다.

이 유명한 포스터로 대중적 명성을 얻은 미국의 거리 예술가 셰퍼드 페어리가 한국을 찾아왔습니다.

한국 관객들에게 선보일 대규모 전시를 위해 특별히 서울 시내 건물 5곳에 직접 그린 벽화도 공개했습니다.

[셰퍼드 페어리/작가 : "사람들이 쉽게 접할 수 있고, 가볼 수 있는 곳에 작업하는 것이 제겐 늘 흥미롭습니다."]

작가의 예술적 출발점이자 패션 브랜드로도 잘 알려진 '오베이(OBEY)' 시리즈를 비롯해, 작가의 출세작이 된 오바마 포스터.

평화, 정의, 인권, 환경 등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를 광고, 선전 포스터와 결합한 작품 470여 점을 선보입니다.

[셰퍼드 페어리/작가 : "예술이 사람들에게 뭔가를 다르게 생각해볼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믿습니다. 그것이 문화적 소통의 아주 중요한 부분이죠."]

자신을 거리 예술가가 아닌 대중과 소통하는 예술가로 불러달라는 작가만의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최찬종
  • 세상을 바꾸는 예술…‘오바마 포스터’ 그린 셰퍼드 페어리
    • 입력 2022-08-01 21:48:18
    • 수정2022-08-01 23:25:05
    뉴스 9
[앵커]

2008년 미국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 후보의 초상화 포스터를 그려 유명해졌죠.

거리 예술가인 셰퍼드 페어리가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을 들고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김석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다가오는 새 시대를 이끌어갈 새로운 지도자.

지지자들의 환호로 떠들썩한 유세 현장.

그리고 그들 사이로 보이는 포스터.

한 거리 예술가가 만든 이 포스터는 당시 오바마 캠프의 공식 승인을 받아 선거전에서 큰 위력을 발휘했고, 이후 조금 다른 형태로 그해 미 시사주간지 타임의 표지를 장식합니다.

이 유명한 포스터로 대중적 명성을 얻은 미국의 거리 예술가 셰퍼드 페어리가 한국을 찾아왔습니다.

한국 관객들에게 선보일 대규모 전시를 위해 특별히 서울 시내 건물 5곳에 직접 그린 벽화도 공개했습니다.

[셰퍼드 페어리/작가 : "사람들이 쉽게 접할 수 있고, 가볼 수 있는 곳에 작업하는 것이 제겐 늘 흥미롭습니다."]

작가의 예술적 출발점이자 패션 브랜드로도 잘 알려진 '오베이(OBEY)' 시리즈를 비롯해, 작가의 출세작이 된 오바마 포스터.

평화, 정의, 인권, 환경 등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를 광고, 선전 포스터와 결합한 작품 470여 점을 선보입니다.

[셰퍼드 페어리/작가 : "예술이 사람들에게 뭔가를 다르게 생각해볼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믿습니다. 그것이 문화적 소통의 아주 중요한 부분이죠."]

자신을 거리 예술가가 아닌 대중과 소통하는 예술가로 불러달라는 작가만의 독창적인 예술 세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영상편집:최찬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