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톡톡 지구촌] 선박 컨테이너 안에서 40일 버틴 ‘기적의 개’
입력 2022.08.03 (06:59) 수정 2022.08.03 (07: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박 컨테이너 안에 한 달 넘게 갇혀 있다가 기적처럼 살아남은 견공의 사연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생후 1년 된 견공 '밀리'는 올해 초 파나마 아틀란티코 항구에 도착한 선박 컨테이너 안에서 발견됐습니다.

해당 컨테이너는 스페인 항구를 출발해 20일 만에 대서양을 건너왔는데요.

하지만 공교롭게도 파나마 항구 당국에는 "빈 컨테이너”라고 신고된 터라 그 안에 갇혀있던 밀리는 빗물만 마시며 20일을 더 버텨야 했습니다.

그렇게 40일 만에 기적적으로 발견된 밀리는 파나마시티로 이송된 뒤 5개월간 재활 치료를 받았는데요.

덕분에 발견 당시 4kg에 불과했던 몸무게는 12kg까지 불어나며 건강을 완전히 회복했습니다.

이후 파나마 당국은 밀리가 새로운 곳에서 두 번째 인생을 살 수 있도록 탐지견 훈련을 받게 했는데요.

무사히 훈련을 마친 밀리는 조만간 파나마시티 국제공항에 배치되며 해충과 질병 유입을 막는 검역 탐지견으로 일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톡톡 지구촌'이었습니다.
  • [톡톡 지구촌] 선박 컨테이너 안에서 40일 버틴 ‘기적의 개’
    • 입력 2022-08-03 06:59:24
    • 수정2022-08-03 07:03:12
    뉴스광장 1부
선박 컨테이너 안에 한 달 넘게 갇혀 있다가 기적처럼 살아남은 견공의 사연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생후 1년 된 견공 '밀리'는 올해 초 파나마 아틀란티코 항구에 도착한 선박 컨테이너 안에서 발견됐습니다.

해당 컨테이너는 스페인 항구를 출발해 20일 만에 대서양을 건너왔는데요.

하지만 공교롭게도 파나마 항구 당국에는 "빈 컨테이너”라고 신고된 터라 그 안에 갇혀있던 밀리는 빗물만 마시며 20일을 더 버텨야 했습니다.

그렇게 40일 만에 기적적으로 발견된 밀리는 파나마시티로 이송된 뒤 5개월간 재활 치료를 받았는데요.

덕분에 발견 당시 4kg에 불과했던 몸무게는 12kg까지 불어나며 건강을 완전히 회복했습니다.

이후 파나마 당국은 밀리가 새로운 곳에서 두 번째 인생을 살 수 있도록 탐지견 훈련을 받게 했는데요.

무사히 훈련을 마친 밀리는 조만간 파나마시티 국제공항에 배치되며 해충과 질병 유입을 막는 검역 탐지견으로 일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톡톡 지구촌'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