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무차관 “한국 위한 확장억제 전념…북한과 대화 용의 있다”
입력 2022.08.04 (05:47) 수정 2022.08.04 (05:52) 국제
보니 젱킨스 미 국무부 군비통제·국제안보 차관이 "미국은 한국을 위한 확장억제에 매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젱킨스 차관은 현지시각 3일 미국 뉴욕에서 제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와 관련해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한국인들이 핵 억지력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젱킨스 차관은 "우리는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에 진지하게 매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에 대해선 "미 행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면서 "그들이 우리와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하기를 원하는 언제 어디서나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젱킨스 차관은 "북한이 스스로 (NPT에) 복귀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최소한 대화라도 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대화 거부가 "우리의 능력을 제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북 교착 상태는 "(미국이 비핵화를) 포기한다거나 비핵화에 전념하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다. 단지 도전 과제라는 의미일 뿐"이라며 "우리는 계속 외교를 밀어붙이고 그 지역의 우리 동맹들과 계속 협업해야 할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줌 화상회의 화면 캡처]
  • 美국무차관 “한국 위한 확장억제 전념…북한과 대화 용의 있다”
    • 입력 2022-08-04 05:47:25
    • 수정2022-08-04 05:52:02
    국제
보니 젱킨스 미 국무부 군비통제·국제안보 차관이 "미국은 한국을 위한 확장억제에 매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젱킨스 차관은 현지시각 3일 미국 뉴욕에서 제10차 핵확산금지조약(NPT) 평가회의와 관련해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한국인들이 핵 억지력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젱킨스 차관은 "우리는 (한국에 대한) 확장억제에 진지하게 매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 비핵화에 대해선 "미 행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다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면서 "그들이 우리와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하기를 원하는 언제 어디서나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젱킨스 차관은 "북한이 스스로 (NPT에) 복귀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최소한 대화라도 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대화 거부가 "우리의 능력을 제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북 교착 상태는 "(미국이 비핵화를) 포기한다거나 비핵화에 전념하지 않겠다는 뜻은 아니다. 단지 도전 과제라는 의미일 뿐"이라며 "우리는 계속 외교를 밀어붙이고 그 지역의 우리 동맹들과 계속 협업해야 할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줌 화상회의 화면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