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대통령·이준석 대표 신뢰에 금이 가…조기 전당대회 개최해야”
입력 2022.08.04 (10:39) 수정 2022.08.04 (10:39) 정치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은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서 정상적인 지도 체제로 윤석열 정부 국정 운영에 힘을 보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오늘(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내후년 총선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지금 이대로 가면 되겠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또 “정부와 여당은 공동 책임을 지는 체제이기 때문에 같이 가야 되는데 이번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 간) 문자 유출로 인해서 대통령과 우리 이준석 대표 간에는 이미 신뢰에서는 금이 갔다”며 조기 전당대회가 필요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대위가 꾸려진다는 것은 이전의 지도 체제를 종식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의원은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이른바 ‘윤핵관’ 쪽이거나 이준석 대표 쪽에서 나오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면서,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공정한 비대위가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점에 대해서는 “저보다 더 훌륭한 리더십을 가지신 분, 또 위기 극복을 할 수 있는 분이 우리 당내에는 많이 계시다”면서도, “그런 요청이 들어왔을 때 당이 어려울 때 저 사람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냐. 이런 중압감도 작용할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만약 요청이 온다면 고민에 빠질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또 “(국정 초기) 대통령과 코드가 맞는 측근 인사를 등용한 것은 사실”이고 “100% 적재적소의 인물이 선정됐다고 보지도 않는다”면서 대통령실 인적 쇄신 필요성도 주장했습니다.

이어 “여론을 무시하지 말고 인사 시스템이 지금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관행에 묻혀 있던 인사 시스템의 문제가 무엇인지 이런 것들을 한번 점검해야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우택 “대통령·이준석 대표 신뢰에 금이 가…조기 전당대회 개최해야”
    • 입력 2022-08-04 10:39:09
    • 수정2022-08-04 10:39:26
    정치
국민의힘 정우택 의원은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서 정상적인 지도 체제로 윤석열 정부 국정 운영에 힘을 보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오늘(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내후년 총선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지금 이대로 가면 되겠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또 “정부와 여당은 공동 책임을 지는 체제이기 때문에 같이 가야 되는데 이번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 간) 문자 유출로 인해서 대통령과 우리 이준석 대표 간에는 이미 신뢰에서는 금이 갔다”며 조기 전당대회가 필요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대위가 꾸려진다는 것은 이전의 지도 체제를 종식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의원은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이른바 ‘윤핵관’ 쪽이거나 이준석 대표 쪽에서 나오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면서,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공정한 비대위가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점에 대해서는 “저보다 더 훌륭한 리더십을 가지신 분, 또 위기 극복을 할 수 있는 분이 우리 당내에는 많이 계시다”면서도, “그런 요청이 들어왔을 때 당이 어려울 때 저 사람은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냐. 이런 중압감도 작용할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만약 요청이 온다면 고민에 빠질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또 “(국정 초기) 대통령과 코드가 맞는 측근 인사를 등용한 것은 사실”이고 “100% 적재적소의 인물이 선정됐다고 보지도 않는다”면서 대통령실 인적 쇄신 필요성도 주장했습니다.

이어 “여론을 무시하지 말고 인사 시스템이 지금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관행에 묻혀 있던 인사 시스템의 문제가 무엇인지 이런 것들을 한번 점검해야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