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진 장관 “원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녹색분류체계 포함 시기는 유동적”
입력 2022.08.04 (13:44) 수정 2022.08.04 (13:44) IT·과학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원전과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확보한 배출 여유분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원전을 친환경 사업으로 분류하는 녹색분류체계 확정시기는 유동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화진 장관은 오늘(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제 사회에 약속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준수하되, 그 실현이 담보되도록 부문별 감축 목표를 면밀히 설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한 장관은 원전을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에 포함하는 시기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질의에 대해 “초안 발표 후 공청회 등을 거쳐 충분한 의견 수렴을 할 예정”이라며, “녹색분류체계 확정시기를 9월로 못 박아 놓은 것은 아니고, 유동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EU)이 제시한 원전의 안전성 조건이 국내에서 가능하냐는 지적에 대해선 “국내 기술 여건 등을 고려해 유럽연합이 제시한 조건과는 달리 시기가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030년 국가 온실가스를 40% 감축하겠다는 목표와 관련해서는 “지난 정부에서 탈원전을 전제로 에너지 믹스를 잡다 보니 실현 가능성이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산업계와 의견수렴을 통해 가능한 감축 수단이 무엇인지 조금 더 정밀하게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너지 정책 방향에 대해선 “원전은 30% 이상으로 하고 재생에너지도 물론 확대를 하지만 그 비중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화진 장관 “원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녹색분류체계 포함 시기는 유동적”
    • 입력 2022-08-04 13:44:26
    • 수정2022-08-04 13:44:39
    IT·과학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원전과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확보한 배출 여유분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원전을 친환경 사업으로 분류하는 녹색분류체계 확정시기는 유동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화진 장관은 오늘(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제 사회에 약속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준수하되, 그 실현이 담보되도록 부문별 감축 목표를 면밀히 설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한 장관은 원전을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에 포함하는 시기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의 질의에 대해 “초안 발표 후 공청회 등을 거쳐 충분한 의견 수렴을 할 예정”이라며, “녹색분류체계 확정시기를 9월로 못 박아 놓은 것은 아니고, 유동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EU)이 제시한 원전의 안전성 조건이 국내에서 가능하냐는 지적에 대해선 “국내 기술 여건 등을 고려해 유럽연합이 제시한 조건과는 달리 시기가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030년 국가 온실가스를 40% 감축하겠다는 목표와 관련해서는 “지난 정부에서 탈원전을 전제로 에너지 믹스를 잡다 보니 실현 가능성이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산업계와 의견수렴을 통해 가능한 감축 수단이 무엇인지 조금 더 정밀하게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너지 정책 방향에 대해선 “원전은 30% 이상으로 하고 재생에너지도 물론 확대를 하지만 그 비중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