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홉수’ 오타니, 세 번째 10승 도전 실패…10-10 대기록도 연기
입력 2022.08.04 (13:58) 연합뉴스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아홉수에 걸린 것일까.

오타니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한 시즌 10승-10홈런 달성에 또 실패했다.

오타니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 선발 투수로 출전해 투수로 5⅔이닝 7피안타 1볼넷 7탈삼진 3실점(2자책점) 한 뒤 1-3으로 뒤진 6회초 교체됐다.

오타니는 팀이 1-3으로 패하면서 시즌 7패(9승)째를 떠안았다. 평균자책점은 2.81에서 2.83으로 소폭 상승했다.

2018년 4승 2패, 2020년 1패, 2021년 9승 2패의 투수 성적을 남긴 오타니는 올 시즌 사상 첫 10승 고지에 도전하고 있다.

타자로 22홈런을 때려낸 오타니가 10승 고지를 밟는다면,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4년 만에 한 시즌 투수 10승-타자 10홈런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그러나 대기록을 앞둔 오타니는 아홉수에 걸린 듯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오타니는 지난달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시즌 9승을 마크한 뒤 세 차례 선발 등판에서 내리 부진했다.

지난달 23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전에서 6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내주며 6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고, 2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도 6이닝 동안 홈런 포함 8피안타 2실점으로 패배의 쓴맛을 봤다.

그리고 4일 오클랜드 경기에서도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그는 1-1로 맞선 6회초 무사 1루에서 숀 머피에게 좌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고, 2사 이후 볼넷과 안타를 허용한 뒤 교체됐다.

오타니는 9승 이후 최근 3경기에서 18이닝 10자책점, 평균자책점 5.00으로 부진했다. 그는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허용했으며, 승리 없이 3패를 기록했다.

이날 삼진 7개를 잡은 오타니는 6월 23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이어온 6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행진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오타니는 이날 경기에서 타자로도 부진했다. 3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다. 시즌 타율은 0.255에서 0.253으로 소폭 떨어졌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아홉수’ 오타니, 세 번째 10승 도전 실패…10-10 대기록도 연기
    • 입력 2022-08-04 13:58:28
    연합뉴스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아홉수에 걸린 것일까.

오타니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한 시즌 10승-10홈런 달성에 또 실패했다.

오타니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 경기에 2번 지명타자 선발 투수로 출전해 투수로 5⅔이닝 7피안타 1볼넷 7탈삼진 3실점(2자책점) 한 뒤 1-3으로 뒤진 6회초 교체됐다.

오타니는 팀이 1-3으로 패하면서 시즌 7패(9승)째를 떠안았다. 평균자책점은 2.81에서 2.83으로 소폭 상승했다.

2018년 4승 2패, 2020년 1패, 2021년 9승 2패의 투수 성적을 남긴 오타니는 올 시즌 사상 첫 10승 고지에 도전하고 있다.

타자로 22홈런을 때려낸 오타니가 10승 고지를 밟는다면,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4년 만에 한 시즌 투수 10승-타자 10홈런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그러나 대기록을 앞둔 오타니는 아홉수에 걸린 듯 승수를 쌓지 못하고 있다.

오타니는 지난달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시즌 9승을 마크한 뒤 세 차례 선발 등판에서 내리 부진했다.

지난달 23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전에서 6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내주며 6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고, 2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도 6이닝 동안 홈런 포함 8피안타 2실점으로 패배의 쓴맛을 봤다.

그리고 4일 오클랜드 경기에서도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그는 1-1로 맞선 6회초 무사 1루에서 숀 머피에게 좌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고, 2사 이후 볼넷과 안타를 허용한 뒤 교체됐다.

오타니는 9승 이후 최근 3경기에서 18이닝 10자책점, 평균자책점 5.00으로 부진했다. 그는 3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허용했으며, 승리 없이 3패를 기록했다.

이날 삼진 7개를 잡은 오타니는 6월 23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부터 이어온 6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행진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오타니는 이날 경기에서 타자로도 부진했다. 3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다. 시즌 타율은 0.255에서 0.253으로 소폭 떨어졌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