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만안전특별법 오늘 시행…인천항 안전협의체 출범
입력 2022.08.04 (15:12) 수정 2022.08.04 (15:13) 사회
항만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만들어진 항만안전특별법이 오늘(8/4)부터 시행되면서 인천에서 항만안전협의체가 출범했습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오늘 인천항만공사와 중부고용노동청, 인천항운노동조합, 인천 항만물류협회,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인천본부, 한국항만연수원 인천연수원 등과 함께 항만안전협의체 운영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이들 기관은 앞으로 인천항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일을 막기 위해 관련 정책과 사업 등을 협의하면서 합동 안전점검과 캠페인을 하기로 했습니다.

또, 협의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하역사와 인천항 배후단지 입주업체 등도 협의체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항만안전특별법은 다양한 근로자와 중장비가 혼재돼 작업하는 항만 현장에서 기존의 산업안전보건법만으로는 안전관리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8월 제정됐습니다.

이번 법률 시행에 따라, 인천항에서 활동하는 하역사는 올 연말까지 사업장 내 화물 하역·적재와 이송 등 모든 작업의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인천해양수산청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항만안전특별법 오늘 시행…인천항 안전협의체 출범
    • 입력 2022-08-04 15:12:49
    • 수정2022-08-04 15:13:27
    사회
항만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만들어진 항만안전특별법이 오늘(8/4)부터 시행되면서 인천에서 항만안전협의체가 출범했습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오늘 인천항만공사와 중부고용노동청, 인천항운노동조합, 인천 항만물류협회,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인천본부, 한국항만연수원 인천연수원 등과 함께 항만안전협의체 운영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이들 기관은 앞으로 인천항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일을 막기 위해 관련 정책과 사업 등을 협의하면서 합동 안전점검과 캠페인을 하기로 했습니다.

또, 협의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하역사와 인천항 배후단지 입주업체 등도 협의체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항만안전특별법은 다양한 근로자와 중장비가 혼재돼 작업하는 항만 현장에서 기존의 산업안전보건법만으로는 안전관리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8월 제정됐습니다.

이번 법률 시행에 따라, 인천항에서 활동하는 하역사는 올 연말까지 사업장 내 화물 하역·적재와 이송 등 모든 작업의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인천해양수산청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