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펠로시 타이완 방문 여파 중·일 외교장관 회담 무산”
입력 2022.08.04 (17:01) 수정 2022.08.05 (06:57) 국제
4일 오후 캄보디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사이의 회담이 무산됐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교토통신 등은 중일 외교장관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4일 오후 양자 회담을 할 예정이었지만, 무산됐다고 전하며, "타이완 정세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아시아 순방 중 타이완을 방문하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는 등 최근 타이완 해협을 둘러싼 긴장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는 중일 외교장관 회담 직전에 중국 측이 취소를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는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반발해 중국이 타이완 주변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는 것에 대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이 성명을 통해 우려를 표명한 것이 중국측의 회담 취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언론 “펠로시 타이완 방문 여파 중·일 외교장관 회담 무산”
    • 입력 2022-08-04 17:01:12
    • 수정2022-08-05 06:57:30
    국제
4일 오후 캄보디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사이의 회담이 무산됐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교토통신 등은 중일 외교장관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4일 오후 양자 회담을 할 예정이었지만, 무산됐다고 전하며, "타이완 정세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아시아 순방 중 타이완을 방문하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는 등 최근 타이완 해협을 둘러싼 긴장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는 중일 외교장관 회담 직전에 중국 측이 취소를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는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반발해 중국이 타이완 주변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는 것에 대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이 성명을 통해 우려를 표명한 것이 중국측의 회담 취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