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 붕괴사고 본격 조사…‘난개발에 땅 꺼짐 우려’
입력 2022.08.04 (19:05) 수정 2022.08.04 (20:04)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양에서 호텔 신축 공사 현장 인근 편의점이 땅 꺼짐으로 무너져내린 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째입니다.

원인 조사에 두 달 정도가 필요할 전망인데, 사고 현장 일대에서 비슷한 공사가 잇따르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편의점 붕괴 사고 이틀째, 꺼진 땅을 일부 메웠지만, 붕괴된 편의점은 그대로 남았습니다.

주변 상가에 대한 출입 통제도 이어졌습니다.

사고 원인이 밝혀진 뒤 본격적인 복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교통부는 토목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앙지하사고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정관/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장 :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그러면 개선을 요구하고 다른 현장에서도 그런 문제가 없도록 조처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사고 원인 조사에 두 달이 걸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대 주민들은 추가 사고 가능성을 우려합니다.

해안가라는 비슷한 건설 환경에서 공사가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사고 현장과 200미터도 채 떨어져 있지 않은 곳에는 대형 숙박시설 건축현장이 있습니다.

이곳은 지상 20층, 지하 5층 규모입니다.

낙산해변 일대에는 18층 이상 건물 8건에 대한 건축 허가가 났고, 공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은경/양양군 강현면 : "사방이 공사하고, 사방이 울려 대는데 저희도 멀쩡할까 싶어요. 여기가 모래 지반이거든요."]

사고 예방을 위한 꼼꼼한 관리 감독과, 책임 시공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이수곤/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싱크홀이 크게 났다는 얘기는 제대로 공사 안 하고 하더라도 이거 (지자체와 정부 등이) 방임하고 있다는 얘기거든요. 아무도 지금 책임지는 시스템이 지금 없다는 얘기예요."]

해안가에 건물을 새로 지을 경우, 건축 기준을 크게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편의점 붕괴사고 본격 조사…‘난개발에 땅 꺼짐 우려’
    • 입력 2022-08-04 19:05:25
    • 수정2022-08-04 20:04:34
    뉴스7(춘천)
[앵커]

양양에서 호텔 신축 공사 현장 인근 편의점이 땅 꺼짐으로 무너져내린 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째입니다.

원인 조사에 두 달 정도가 필요할 전망인데, 사고 현장 일대에서 비슷한 공사가 잇따르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편의점 붕괴 사고 이틀째, 꺼진 땅을 일부 메웠지만, 붕괴된 편의점은 그대로 남았습니다.

주변 상가에 대한 출입 통제도 이어졌습니다.

사고 원인이 밝혀진 뒤 본격적인 복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교통부는 토목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앙지하사고조사위원회를 꾸려,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정관/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장 :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그러면 개선을 요구하고 다른 현장에서도 그런 문제가 없도록 조처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사고 원인 조사에 두 달이 걸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대 주민들은 추가 사고 가능성을 우려합니다.

해안가라는 비슷한 건설 환경에서 공사가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사고 현장과 200미터도 채 떨어져 있지 않은 곳에는 대형 숙박시설 건축현장이 있습니다.

이곳은 지상 20층, 지하 5층 규모입니다.

낙산해변 일대에는 18층 이상 건물 8건에 대한 건축 허가가 났고, 공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정은경/양양군 강현면 : "사방이 공사하고, 사방이 울려 대는데 저희도 멀쩡할까 싶어요. 여기가 모래 지반이거든요."]

사고 예방을 위한 꼼꼼한 관리 감독과, 책임 시공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이수곤/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싱크홀이 크게 났다는 얘기는 제대로 공사 안 하고 하더라도 이거 (지자체와 정부 등이) 방임하고 있다는 얘기거든요. 아무도 지금 책임지는 시스템이 지금 없다는 얘기예요."]

해안가에 건물을 새로 지을 경우, 건축 기준을 크게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