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중국, 타이완 에워싸고 ‘실탄 훈련’…무력 통일 테스트?
입력 2022.08.04 (21:01) 세계는 지금

중국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육군부대가 현지 시간 오늘(4일) 오후 1시쯤 타이완 해협에서 장거리 화력 실탄 사격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CCTV가 보도했습니다.

방송은 이번 훈련이 타이완 해협 동부 특정 지역을 정밀 타격하는 등 기대 효과를 거뒀다고 덧붙였습니다.

타이완 국방부에 따르면 오후 1시 56분쯤에는 중국군이 타이완 동북부와 서남부 해역을 향해 각각 여러 발의 둥펑(東風·DF) 계열 미사일도 발사했습니다.

중국이 타이완 주변을 에워싸고 주변에서 실사격을 포함한 군사 훈련에 돌입한 것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시작됐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오늘(4일)부터 7일 낮 12시까지 6개 구역의 해·공(空)역에서 군사 훈련과 실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예고해 왔습니다.

특히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이 설정한 훈련 구역 6곳은 타이완 지역의 주요 항구와 주요 항로를 위협해 타이완을 전면 봉쇄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됩니다. 이 매체와 인터뷰를 한 타이완군 예비역 중장인 솨이화민 씨는 "이번 훈련은 타이완 무력 통일의 옵션 중 하나(해상 봉쇄)를 테스트하는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타이완 주장처럼 탄착 지점이 타이완 영해인지 아닌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지만 타이완 해협 중간선을 넘어선 포격은 타이완이 중국 영토라는 주장을 행동으로 보여주려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타이완은 이에 대해 주권 침해이자 도발로 간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훈련에 대한 미군과 타이완의 대응 여하에 따라 타이완 해협에 또 한차례 긴장감이 높아질 가능성을 커지고 있습니다.
  • [영상] 중국, 타이완 에워싸고 ‘실탄 훈련’…무력 통일 테스트?
    • 입력 2022-08-04 21:01:59
    세계는 지금

중국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육군부대가 현지 시간 오늘(4일) 오후 1시쯤 타이완 해협에서 장거리 화력 실탄 사격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CCTV가 보도했습니다.

방송은 이번 훈련이 타이완 해협 동부 특정 지역을 정밀 타격하는 등 기대 효과를 거뒀다고 덧붙였습니다.

타이완 국방부에 따르면 오후 1시 56분쯤에는 중국군이 타이완 동북부와 서남부 해역을 향해 각각 여러 발의 둥펑(東風·DF) 계열 미사일도 발사했습니다.

중국이 타이완 주변을 에워싸고 주변에서 실사격을 포함한 군사 훈련에 돌입한 것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시작됐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오늘(4일)부터 7일 낮 12시까지 6개 구역의 해·공(空)역에서 군사 훈련과 실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예고해 왔습니다.

특히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이 설정한 훈련 구역 6곳은 타이완 지역의 주요 항구와 주요 항로를 위협해 타이완을 전면 봉쇄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됩니다. 이 매체와 인터뷰를 한 타이완군 예비역 중장인 솨이화민 씨는 "이번 훈련은 타이완 무력 통일의 옵션 중 하나(해상 봉쇄)를 테스트하는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타이완 주장처럼 탄착 지점이 타이완 영해인지 아닌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지만 타이완 해협 중간선을 넘어선 포격은 타이완이 중국 영토라는 주장을 행동으로 보여주려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타이완은 이에 대해 주권 침해이자 도발로 간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훈련에 대한 미군과 타이완의 대응 여하에 따라 타이완 해협에 또 한차례 긴장감이 높아질 가능성을 커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