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상임전국위 D-1…독해진 이준석, ‘尹 직접 거론’
입력 2022.08.04 (21:21) 수정 2022.08.05 (07: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비상대책위 전환에 반발하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며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당내 반발도 여전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내일(5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비상대책위 전환 절차에 돌입합니다.

신선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란 문자가 공개된 뒤 이준석 대표가 처음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과거 이 발언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달 5일 :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당시 당 대변인이 이 발언을 비판한 게 이준석 징계로 이어졌다는 한 언론사 논평을 언급하며, "눈을 의심케 하는 증언" "상당한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더 나아가, "나와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고 윤 대통령을 직격하면서, 더 심각한 건, "대통령실이 이 발언이 잘못됐다는 걸 지적할 용기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비대위 출범이 곧 당 대표 자동 해임이라는 해석까지 나오자,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는 모양새입니다.

일부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비대위가 출범해도 대표직 유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제출했습니다.

[조해진/국민의힘 의원 :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 대표를 쫓아내는 것은 편법과 꼼수로 정적을 제거하는, 우리 정치사에 없던 새로운 정치 공작 기법을 시전하는 것입니다."]

비대위 성격과 활동기간 등을 놓고 의견수렴이 진행 중인데 비대위원장으론 5선의 주호영, 정우택 등 최다선 의원들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거론됩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비대위원장 후보 좀 줄이셨는지 한 말씀만 부탁드릴게요.) 아직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어서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당이 '비상상황'에 처한 건지, 유권 해석을 내놓을 상임전국위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상황.

대통령실은 정치 활동을 하는 분들의 의견 표명에 일일이 입장을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 거리를 뒀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지훈
  • 與 상임전국위 D-1…독해진 이준석, ‘尹 직접 거론’
    • 입력 2022-08-04 21:21:20
    • 수정2022-08-05 07:52:46
    뉴스 9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비상대책위 전환에 반발하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며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당내 반발도 여전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내일(5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비상대책위 전환 절차에 돌입합니다.

신선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란 문자가 공개된 뒤 이준석 대표가 처음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과거 이 발언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달 5일 :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당시 당 대변인이 이 발언을 비판한 게 이준석 징계로 이어졌다는 한 언론사 논평을 언급하며, "눈을 의심케 하는 증언" "상당한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더 나아가, "나와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고 윤 대통령을 직격하면서, 더 심각한 건, "대통령실이 이 발언이 잘못됐다는 걸 지적할 용기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비대위 출범이 곧 당 대표 자동 해임이라는 해석까지 나오자,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는 모양새입니다.

일부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비대위가 출범해도 대표직 유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제출했습니다.

[조해진/국민의힘 의원 :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 대표를 쫓아내는 것은 편법과 꼼수로 정적을 제거하는, 우리 정치사에 없던 새로운 정치 공작 기법을 시전하는 것입니다."]

비대위 성격과 활동기간 등을 놓고 의견수렴이 진행 중인데 비대위원장으론 5선의 주호영, 정우택 등 최다선 의원들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거론됩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비대위원장 후보 좀 줄이셨는지 한 말씀만 부탁드릴게요.) 아직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어서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당이 '비상상황'에 처한 건지, 유권 해석을 내놓을 상임전국위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상황.

대통령실은 정치 활동을 하는 분들의 의견 표명에 일일이 입장을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 거리를 뒀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