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K] ‘고전적이지만 새로운’ 낭독의 재발견
입력 2022.08.04 (21:46) 수정 2022.08.04 (21:58)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책을 읽어주는 오디오북 형식의 앱을 이용해 독서를 즐기는 분들 많죠?

문학이나 연극에서도 이와 비슷한 낭독회나 낭독극 형태의 공연들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낭독의 매력이 가득한 문화가 현장에 이수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정해줄 사람 하나 없는 별에서 왕이라 으스대며 살아가고 있는 임금님.

["별을 소유하는 게 아저씨에게 무슨 소용이 있어요?"]

["부자가 되는 거라고."]

소행성에서 만난 어른들은 하나같이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로 어린 왕자를 혼란스럽게 합니다.

하지만 지구별에서 만난 여우는 어린 왕자가 잊고 있던 특별한 존재를 떠올리게 합니다.

["여기 보이는 건 껍데기에 지나지 않아.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한 번쯤은 읽어봤을 생텍쥐페리의 고전, '어린 왕자'가 낭독극으로 돌아왔습니다.

교향악단과 합창단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선율과 샌드 애니메이션까지 더해져 색다른 몰입감과 감동을 선사합니다.

[이종우/관람객 : "책으로는 뭔가 실감이 안 나는데, 이렇게 노래와 이야기로 들으니까 더 재밌었던 것 같아요."]

["나도 모르게 데리고 오셨잖아요. 나하고 상의하고 데려온 거 아니잖아요."]

가슴으로 낳은 아이, 하늘이.

하늘이는 입양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엄마가 못마땅하고, 엄마는 그런 하늘이가 못내 서운합니다.

입양 가족이 겪을 법한 현실을 솔직 담백하게 그려낸 소설을 배우들의 낭독으로 들어보는 시간.

전주시립도서관은 글맛과 낭독의 말맛을 살린 낭독회를 열고 있습니다.

[김유정/전주시 송천동 : "콘서트처럼 노래도 함께해서 좋았고, 책으로 보는 것보다 전달해주시는 그런 것들이 더 마음에 와닿았고 감동이었어요."]

출판의 발전과 스마트폰, 태블릿 등장으로 이야기를 글로 보고 읽는 것에 익숙해진 요즘.

책을 접하는 가장 오래된 방식이었던 낭독이 우리 문화의 새로운 흐름 속에 재발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VJ 이현권/편집:공재성/CG:최희태
  • [문화K] ‘고전적이지만 새로운’ 낭독의 재발견
    • 입력 2022-08-04 21:46:21
    • 수정2022-08-04 21:58:58
    뉴스9(전주)
[앵커]

책을 읽어주는 오디오북 형식의 앱을 이용해 독서를 즐기는 분들 많죠?

문학이나 연극에서도 이와 비슷한 낭독회나 낭독극 형태의 공연들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낭독의 매력이 가득한 문화가 현장에 이수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인정해줄 사람 하나 없는 별에서 왕이라 으스대며 살아가고 있는 임금님.

["별을 소유하는 게 아저씨에게 무슨 소용이 있어요?"]

["부자가 되는 거라고."]

소행성에서 만난 어른들은 하나같이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로 어린 왕자를 혼란스럽게 합니다.

하지만 지구별에서 만난 여우는 어린 왕자가 잊고 있던 특별한 존재를 떠올리게 합니다.

["여기 보이는 건 껍데기에 지나지 않아.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한 번쯤은 읽어봤을 생텍쥐페리의 고전, '어린 왕자'가 낭독극으로 돌아왔습니다.

교향악단과 합창단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선율과 샌드 애니메이션까지 더해져 색다른 몰입감과 감동을 선사합니다.

[이종우/관람객 : "책으로는 뭔가 실감이 안 나는데, 이렇게 노래와 이야기로 들으니까 더 재밌었던 것 같아요."]

["나도 모르게 데리고 오셨잖아요. 나하고 상의하고 데려온 거 아니잖아요."]

가슴으로 낳은 아이, 하늘이.

하늘이는 입양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엄마가 못마땅하고, 엄마는 그런 하늘이가 못내 서운합니다.

입양 가족이 겪을 법한 현실을 솔직 담백하게 그려낸 소설을 배우들의 낭독으로 들어보는 시간.

전주시립도서관은 글맛과 낭독의 말맛을 살린 낭독회를 열고 있습니다.

[김유정/전주시 송천동 : "콘서트처럼 노래도 함께해서 좋았고, 책으로 보는 것보다 전달해주시는 그런 것들이 더 마음에 와닿았고 감동이었어요."]

출판의 발전과 스마트폰, 태블릿 등장으로 이야기를 글로 보고 읽는 것에 익숙해진 요즘.

책을 접하는 가장 오래된 방식이었던 낭독이 우리 문화의 새로운 흐름 속에 재발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촬영:VJ 이현권/편집:공재성/CG:최희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