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中 무력시위에 “위기조성 말라” 중단 촉구
입력 2022.08.05 (01:29) 수정 2022.08.05 (06:56)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을 빌미로 중국이 대만에 무력 공격을 한 것과 관련해 중국은 위기를 조성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현지시간 4일 미·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 "중국이 위기를 만들거나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을 찾으려 하지 않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 등이 보도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전 세계 많은 국가는 긴장 고조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아세안 회원국과 중국 등 누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우리는 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최근 며칠간 중국 쪽에 정부의 모든 수준에서 연락을 취했다"며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하려는 일방적인 시도에도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역시 전날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오랜 정책과 일치하는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을 위기로 전환할 이유가 없다"며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美, 中 무력시위에 “위기조성 말라” 중단 촉구
    • 입력 2022-08-05 01:29:51
    • 수정2022-08-05 06:56:55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을 빌미로 중국이 대만에 무력 공격을 한 것과 관련해 중국은 위기를 조성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현지시간 4일 미·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 "중국이 위기를 만들거나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을 찾으려 하지 않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 등이 보도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전 세계 많은 국가는 긴장 고조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아세안 회원국과 중국 등 누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우리는 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최근 며칠간 중국 쪽에 정부의 모든 수준에서 연락을 취했다"며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하려는 일방적인 시도에도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역시 전날 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오랜 정책과 일치하는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을 위기로 전환할 이유가 없다"며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