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오늘 상임전국위…독해진 이준석, ‘尹 직접 거론’
입력 2022.08.05 (06:19) 수정 2022.08.05 (1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로의 체제 전환을 결정할 상임전국위를 오늘 오전에 엽니다.

비대위 전환에 반발하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며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로의 체제 전환을 결정할 상임전국위를 오늘 개최합니다.

현재 당 상황이 비대위로 전환할 '비상 상황'에 처한 건지 유권 해석을 논의하는데, 비대위로 결론이 나면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 문제도 정리할 예정입니다.

비대위 출범이 곧 당 대표 자동 해임이라는 해석까지 나오자, 이준석 대표는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어제는 윤석열 대통령의 과거 이 발언을 겨냥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달 5일 :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당시 당 대변인이 이 발언을 비판한 게 이준석 징계로 이어졌다는 한 언론사 논평을 언급하며, "눈을 의심케 하는 증언", "상당한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더 나아가, "나와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고 윤 대통령을 직격하면서, 더 심각한 건, "대통령실이 이 발언이 잘못됐다는 걸 지적할 용기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일부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비대위가 출범해도 대표직 유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제출했습니다.

[조해진/국민의힘 의원 :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 대표를 쫓아내는 것은 편법과 꼼수로 정적을 제거하는, 우리 정치사에 없던 새로운 정치 공작 기법을 시전하는 것입니다."]

비대위 성격과 활동기간 등을 놓고 의견수렴이 진행 중인데 비대위원장으론 5선의 주호영, 정우택 등 최다선 의원들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거론됩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비대위원장 후보 좀 줄이셨는지 한 말씀만 부탁드릴게요.) 아직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어서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비대위 전환을 둘러싼 여당의 내홍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통령실은 정치 활동을 하는 분들의 의견 표명에 일일이 입장을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 거리를 뒀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허용석/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지훈
  • 與 오늘 상임전국위…독해진 이준석, ‘尹 직접 거론’
    • 입력 2022-08-05 06:19:48
    • 수정2022-08-05 17:31:36
    뉴스광장 1부
[앵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로의 체제 전환을 결정할 상임전국위를 오늘 오전에 엽니다.

비대위 전환에 반발하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며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로의 체제 전환을 결정할 상임전국위를 오늘 개최합니다.

현재 당 상황이 비대위로 전환할 '비상 상황'에 처한 건지 유권 해석을 논의하는데, 비대위로 결론이 나면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 문제도 정리할 예정입니다.

비대위 출범이 곧 당 대표 자동 해임이라는 해석까지 나오자, 이준석 대표는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어제는 윤석열 대통령의 과거 이 발언을 겨냥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달 5일 :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당시 당 대변인이 이 발언을 비판한 게 이준석 징계로 이어졌다는 한 언론사 논평을 언급하며, "눈을 의심케 하는 증언", "상당한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더 나아가, "나와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고 윤 대통령을 직격하면서, 더 심각한 건, "대통령실이 이 발언이 잘못됐다는 걸 지적할 용기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일부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비대위가 출범해도 대표직 유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제출했습니다.

[조해진/국민의힘 의원 :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당 대표를 쫓아내는 것은 편법과 꼼수로 정적을 제거하는, 우리 정치사에 없던 새로운 정치 공작 기법을 시전하는 것입니다."]

비대위 성격과 활동기간 등을 놓고 의견수렴이 진행 중인데 비대위원장으론 5선의 주호영, 정우택 등 최다선 의원들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거론됩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비대위원장 후보 좀 줄이셨는지 한 말씀만 부탁드릴게요.) 아직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어서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비대위 전환을 둘러싼 여당의 내홍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통령실은 정치 활동을 하는 분들의 의견 표명에 일일이 입장을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 거리를 뒀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허용석/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