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멀리 갈 필요 있나요”…도심 물놀이장 인기!
입력 2022.08.05 (07:40) 수정 2022.08.05 (07:52)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마와 집중호우에도 폭염의 기세가 끊기질 않는 가운데 휴가철을 맞아 피서를 위해 멀리 떠나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요즘은 집 근처 가까운 곳의 도심 속 물놀이장을 찾아 더위를 식히는 피서객들도 많다고 합니다.

김건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곳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시원한 물줄기에 무더위가 저 멀리 달아납니다.

친구들과 물장구치며 노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도심 속 근린공원 한 켠에 자리 잡은 이 근사한 물놀이장은 자치단체가 시민들을 위해 여름에 일정 기간만 운영합니다.

[송지유/부천 상일초등학교 5학년 : "물 놀이기구가 다양하고 물이 너무 시원해서 재밌어요. (또 오고 싶어요?) 네."]

[김다온/부천 계남초등학교 2학년 : "친구들과 오랜만에 만나서 물놀이를 하니까 너무너무 재밌어요."]

이용료가 무료고 접근성이 좋아 늘 시민들에게 인기였던 이곳은 코로나로 인해 지난 2년간 운영을 못 하다가 최근 다시 개장했습니다.

개장 첫날 이용객은 대략 6백 명 정도, 주말과 휴일에는 천 명 넘게 찾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부천시에는 이런 물놀이장이 모두 6곳, 수심 30cm 이하에 안전요원들까지 배치돼 있고, 마스크 착용 등도 엄격히 시행하고 있어 부모들의 걱정을 덜어 줍니다.

[양재호/부천시 중동 : "(사설 물놀이장은) 돈도 너무 많이 들고, 사람도 너무 많아서 이용하기가 쉽지가 않은데 이런 데서는 아무래도 쉽게 이용할 수가 있으니까 그게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경기도의 또 다른 물놀이장, 푹푹 찌는 찜통 더위도 이곳에서는 잠시 사라집니다.

아이들의 해맑은 얼굴을 지켜보고 있노라면 부모들의 스트레스도 덩달아 해소됩니다.

[신지혜/고양시 일산동구 : "너무 좋아요. 애들 그냥 수영복 입고 걸어 나오면 되고, 정말 상 줘야 될 것 같아요. 이것 만드신 분."]

도심 속 물놀이장들이 더위와 코로나에 지친 시민들에게 훌륭한 휴식처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멀리 갈 필요 있나요”…도심 물놀이장 인기!
    • 입력 2022-08-05 07:40:57
    • 수정2022-08-05 07:52:25
    뉴스광장(경인)
[앵커]

장마와 집중호우에도 폭염의 기세가 끊기질 않는 가운데 휴가철을 맞아 피서를 위해 멀리 떠나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요즘은 집 근처 가까운 곳의 도심 속 물놀이장을 찾아 더위를 식히는 피서객들도 많다고 합니다.

김건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곳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시원한 물줄기에 무더위가 저 멀리 달아납니다.

친구들과 물장구치며 노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도심 속 근린공원 한 켠에 자리 잡은 이 근사한 물놀이장은 자치단체가 시민들을 위해 여름에 일정 기간만 운영합니다.

[송지유/부천 상일초등학교 5학년 : "물 놀이기구가 다양하고 물이 너무 시원해서 재밌어요. (또 오고 싶어요?) 네."]

[김다온/부천 계남초등학교 2학년 : "친구들과 오랜만에 만나서 물놀이를 하니까 너무너무 재밌어요."]

이용료가 무료고 접근성이 좋아 늘 시민들에게 인기였던 이곳은 코로나로 인해 지난 2년간 운영을 못 하다가 최근 다시 개장했습니다.

개장 첫날 이용객은 대략 6백 명 정도, 주말과 휴일에는 천 명 넘게 찾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부천시에는 이런 물놀이장이 모두 6곳, 수심 30cm 이하에 안전요원들까지 배치돼 있고, 마스크 착용 등도 엄격히 시행하고 있어 부모들의 걱정을 덜어 줍니다.

[양재호/부천시 중동 : "(사설 물놀이장은) 돈도 너무 많이 들고, 사람도 너무 많아서 이용하기가 쉽지가 않은데 이런 데서는 아무래도 쉽게 이용할 수가 있으니까 그게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경기도의 또 다른 물놀이장, 푹푹 찌는 찜통 더위도 이곳에서는 잠시 사라집니다.

아이들의 해맑은 얼굴을 지켜보고 있노라면 부모들의 스트레스도 덩달아 해소됩니다.

[신지혜/고양시 일산동구 : "너무 좋아요. 애들 그냥 수영복 입고 걸어 나오면 되고, 정말 상 줘야 될 것 같아요. 이것 만드신 분."]

도심 속 물놀이장들이 더위와 코로나에 지친 시민들에게 훌륭한 휴식처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