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직 나선 대학생 4명 중 1명 “외모 평가 경험”
입력 2022.08.05 (07:55) 수정 2022.08.05 (08:42)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지역 대학생 4명 중 1명이 구직 과정에서 외모 평가로 인권침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인권센터 지난 6월 28일부터 지난달 14일까지 부산대와 부경대 도서관에서 학생과 시민 등 1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학생들이 외모 평가를 자주 경험한 구직 업체는 카페와 음식점, 학원 등으로, 인권침해를 당했다는 응답자는 모두 여성이었습니다.

또 응답자 20%는 나이 제한을 경험했으며, 8%는 정치 성향이나 남자친구 여부, 부모님의 직업 등 과도한 사적 정보를 요구받았다고 답했습니다.
  • 구직 나선 대학생 4명 중 1명 “외모 평가 경험”
    • 입력 2022-08-05 07:55:20
    • 수정2022-08-05 08:42:21
    뉴스광장(부산)
부산지역 대학생 4명 중 1명이 구직 과정에서 외모 평가로 인권침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인권센터 지난 6월 28일부터 지난달 14일까지 부산대와 부경대 도서관에서 학생과 시민 등 1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학생들이 외모 평가를 자주 경험한 구직 업체는 카페와 음식점, 학원 등으로, 인권침해를 당했다는 응답자는 모두 여성이었습니다.

또 응답자 20%는 나이 제한을 경험했으며, 8%는 정치 성향이나 남자친구 여부, 부모님의 직업 등 과도한 사적 정보를 요구받았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