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 속 ‘살모넬라’ 장염 증가
입력 2022.08.05 (08:19) 수정 2022.08.05 (09:07)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살모넬라균 감염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사와 구토 증세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살모넬라균 검출률이 지난달 첫 주 7.1%에서 마지막 주엔 17.6%로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살모넬라균은 오염된 달걀과 우유, 육류와 가공품이 주요 감염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병원성대장균과 캠필로박터균 검출률도 꾸준히 늘고 있어 8월 들어 세균성 장염 환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무더위 속 ‘살모넬라’ 장염 증가
    • 입력 2022-08-05 08:19:18
    • 수정2022-08-05 09:07:37
    뉴스광장(광주)
최근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살모넬라균 감염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사와 구토 증세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살모넬라균 검출률이 지난달 첫 주 7.1%에서 마지막 주엔 17.6%로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살모넬라균은 오염된 달걀과 우유, 육류와 가공품이 주요 감염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병원성대장균과 캠필로박터균 검출률도 꾸준히 늘고 있어 8월 들어 세균성 장염 환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