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실, 지지율 하락에 “국민 뜻 헤아려 부족한 부분 채우겠다”
입력 2022.08.05 (16:05) 수정 2022.08.05 (16:20) 정치
대통령실이 또다시 하락한 국정지지율에 “국민의 뜻을 헤아려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채워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는 언론 보도와 함께 민심을 읽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지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채 석 달이 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대한민국을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반듯한 나라로 만들어나가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고자 한다”며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힘을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지율이 이렇게 하락하게 된 원인을 어떻게 진단하느냐는 질문에는 “언론이 여러 가지 분석하고 지적해주시고 있다. 그 부분을 저희가 다 살펴보고 있고, 그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생각하시면 되지 않나 싶다”고 답했습니다.

부정평가의 이유가 ‘인사 문제’라는 답변이 제일 많은데, 인적 쇄신도 고민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여론들을 다 듣고 보고 있다”며 “인사권 행사에 관한 부분을, 인사 대상자의 한 사람이 이럴 것이다 저럴 것이다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다음 주 윤 대통령이 휴가에서 복귀하면 어떤 메시지나 행보를 보일지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하는 일을 참모가 앞질러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열심히 하다 보면, 성과를 내면 국민들께서 그 부분을 평가해주시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SNS를 통해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 표현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정치 상황이 매우 복잡하고 당내 상황이 복잡하다 보니 여러분들이 이런저런 말씀을 하시는데, 대통령실이 일일이 말씀을 보태는 게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다”며 추가 언급을 피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통령실, 지지율 하락에 “국민 뜻 헤아려 부족한 부분 채우겠다”
    • 입력 2022-08-05 16:05:17
    • 수정2022-08-05 16:20:40
    정치
대통령실이 또다시 하락한 국정지지율에 “국민의 뜻을 헤아려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채워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론조사는 언론 보도와 함께 민심을 읽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지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채 석 달이 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대한민국을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반듯한 나라로 만들어나가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고자 한다”며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힘을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지율이 이렇게 하락하게 된 원인을 어떻게 진단하느냐는 질문에는 “언론이 여러 가지 분석하고 지적해주시고 있다. 그 부분을 저희가 다 살펴보고 있고, 그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생각하시면 되지 않나 싶다”고 답했습니다.

부정평가의 이유가 ‘인사 문제’라는 답변이 제일 많은데, 인적 쇄신도 고민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여론들을 다 듣고 보고 있다”며 “인사권 행사에 관한 부분을, 인사 대상자의 한 사람이 이럴 것이다 저럴 것이다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다음 주 윤 대통령이 휴가에서 복귀하면 어떤 메시지나 행보를 보일지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하는 일을 참모가 앞질러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열심히 하다 보면, 성과를 내면 국민들께서 그 부분을 평가해주시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SNS를 통해 윤 대통령의 ‘내부 총질’ 표현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정치 상황이 매우 복잡하고 당내 상황이 복잡하다 보니 여러분들이 이런저런 말씀을 하시는데, 대통령실이 일일이 말씀을 보태는 게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것 같다”며 추가 언급을 피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