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진, 타이완 문제 놓고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 용납 안돼”
입력 2022.08.05 (19:02) 수정 2022.08.05 (20:07) 정치
박진 외교부 장관이 타이완 문제에 대해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박 장관은 오늘(5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해당 표현은 미국·일본 등이 타이완 문제에 대한 중국의 행태나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비난하기 위해 자주 쓰는 것으로, 한국이 사용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박 장관의 발언에 대해 “그만큼 굉장히 중요하고 심각하게 이 상황을 보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타이완 해협 문제에 대해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면서 “한국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입장을 지지하는 동시에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한국에게 중요하며 역내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해협에서의 지정학적인 갈등은 만약 격화되면 공급망 교란을 포함해 커다란 정치적 경제적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장관은 “더구나 타이완 해협에서의 긴장 고조는 북한의 점증하는 안보 위협을 감안할 때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런 의미에서 한국은 양안 관계 발전에 대한 아세안 외교장관의 성명에 주목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박진, 타이완 문제 놓고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 용납 안돼”
    • 입력 2022-08-05 19:02:28
    • 수정2022-08-05 20:07:56
    정치
박진 외교부 장관이 타이완 문제에 대해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박 장관은 오늘(5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해당 표현은 미국·일본 등이 타이완 문제에 대한 중국의 행태나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비난하기 위해 자주 쓰는 것으로, 한국이 사용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박 장관의 발언에 대해 “그만큼 굉장히 중요하고 심각하게 이 상황을 보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타이완 해협 문제에 대해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면서 “한국은 ‘하나의 중국’이라는 입장을 지지하는 동시에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한국에게 중요하며 역내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해협에서의 지정학적인 갈등은 만약 격화되면 공급망 교란을 포함해 커다란 정치적 경제적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장관은 “더구나 타이완 해협에서의 긴장 고조는 북한의 점증하는 안보 위협을 감안할 때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런 의미에서 한국은 양안 관계 발전에 대한 아세안 외교장관의 성명에 주목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