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산업지원책 종료 임박…대안 대책 시급
입력 2022.08.05 (19:36) 수정 2022.08.05 (19:4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남 조선업계에는 이 같은 인력난뿐만 아니라 정부의 조선산업 지원책이 올해와 내년 상반기에 종료된다는 악재가 또 있습니다.

앞서 리포트에서 전해드린 대형 조선소의 호황이 조선업계 전반에 전해지려면 2년은 더 걸릴 것이란 전망인데 정부 지원정책이 당분간 유지되도록 경상남도가 비상 대응에 나섭니다.

천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의 조선산업 기지인 창원시 진해구와 거제, 통영시, 고성군은 2018년 4월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선박 수주량이 급감하던 시기, 지역 경제에 위기가 닥쳤기 때문입니다.

같은 해 5월 이들 4개 시·군은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도 지정됐습니다.

5년 동안 지원에 대해 경남연구원이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고용 유지와 촉진, 고용보험, 청년고용 등 각각 8개와 13개 항목 5점 만점에 평균 3.3~3.5점이 나왔습니다.

[김진근/경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지원책이) 기업 경영에 도움이 되었고 산업구조나 고용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게 하는 효과를 발휘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고용위기 지역은 올해 말, 산업위기대응지역은 내년 5월 말 지원이 끝나고 이미 연장을 거듭 해와 더 이상은 연장도 불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경상남도와 조선산업 시군들은 조선업체들이 지원을 계속 받도록 대체 방안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경상남도는 우선 고용정책 시행령 등을 개정해 지원을 연장하도록 경남 정치권과 공조할 계획입니다.

동시에, 그동안 지역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기업체 200여 곳 직접 지원으로 바꾸는 방안도 정부와 논의합니다.

[김희용/경상남도 경제기업국장 : "선박 수주는 늘어났지만, 현장까지 일감으로 도달하기에는 시차가 발생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선박 수주 물량 증가로 재도약의 기회를 맞은 경남 조선산업.

체질을 단단하게 개선하기까지 2년 정도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입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박재희
  • 조선산업지원책 종료 임박…대안 대책 시급
    • 입력 2022-08-05 19:36:24
    • 수정2022-08-05 19:47:45
    뉴스7(창원)
[앵커]

경남 조선업계에는 이 같은 인력난뿐만 아니라 정부의 조선산업 지원책이 올해와 내년 상반기에 종료된다는 악재가 또 있습니다.

앞서 리포트에서 전해드린 대형 조선소의 호황이 조선업계 전반에 전해지려면 2년은 더 걸릴 것이란 전망인데 정부 지원정책이 당분간 유지되도록 경상남도가 비상 대응에 나섭니다.

천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의 조선산업 기지인 창원시 진해구와 거제, 통영시, 고성군은 2018년 4월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선박 수주량이 급감하던 시기, 지역 경제에 위기가 닥쳤기 때문입니다.

같은 해 5월 이들 4개 시·군은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도 지정됐습니다.

5년 동안 지원에 대해 경남연구원이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고용 유지와 촉진, 고용보험, 청년고용 등 각각 8개와 13개 항목 5점 만점에 평균 3.3~3.5점이 나왔습니다.

[김진근/경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지원책이) 기업 경영에 도움이 되었고 산업구조나 고용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게 하는 효과를 발휘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고용위기 지역은 올해 말, 산업위기대응지역은 내년 5월 말 지원이 끝나고 이미 연장을 거듭 해와 더 이상은 연장도 불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경상남도와 조선산업 시군들은 조선업체들이 지원을 계속 받도록 대체 방안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경상남도는 우선 고용정책 시행령 등을 개정해 지원을 연장하도록 경남 정치권과 공조할 계획입니다.

동시에, 그동안 지역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기업체 200여 곳 직접 지원으로 바꾸는 방안도 정부와 논의합니다.

[김희용/경상남도 경제기업국장 : "선박 수주는 늘어났지만, 현장까지 일감으로 도달하기에는 시차가 발생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선박 수주 물량 증가로 재도약의 기회를 맞은 경남 조선산업.

체질을 단단하게 개선하기까지 2년 정도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입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박재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