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광일 北 대사 “박진과 아무 말 안해…만날 생각 없다”
입력 2022.08.05 (23:01) 정치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 중인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대사 겸 아세안 대사가 역시 회의에 참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과 만날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 대사는 오늘(5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 종료 후 KBS 취재진 등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핵화 등 모든 질문에 말을 아끼던 안 대사는 어제(4일) 환영 만찬에서 박 장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만난 적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양 측이 만난 사진이 있다고 하자 안 대사는 “아무 말도 안 했고 만날 생각도 없다”고 했습니다.

오늘 중에라도 남측과 만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혔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이 많으니, 그 사람들이 정확하게 말을 해 줄 것”이라며 즉답을 거부했습니다.

안 대사는 어제 주재국 인도네시아에서 프놈펜으로 입국해, 환영 만찬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은 아세안이 주도하는 ARF 회의에 정기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에는 코로나19 상황을 우려한 듯, 최선희 외무상 대신 안 대사를 보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 안광일 北 대사 “박진과 아무 말 안해…만날 생각 없다”
    • 입력 2022-08-05 23:01:13
    정치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 중인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대사 겸 아세안 대사가 역시 회의에 참석한 박진 외교부 장관과 만날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 대사는 오늘(5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 종료 후 KBS 취재진 등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핵화 등 모든 질문에 말을 아끼던 안 대사는 어제(4일) 환영 만찬에서 박 장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만난 적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양 측이 만난 사진이 있다고 하자 안 대사는 “아무 말도 안 했고 만날 생각도 없다”고 했습니다.

오늘 중에라도 남측과 만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혔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이 많으니, 그 사람들이 정확하게 말을 해 줄 것”이라며 즉답을 거부했습니다.

안 대사는 어제 주재국 인도네시아에서 프놈펜으로 입국해, 환영 만찬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은 아세안이 주도하는 ARF 회의에 정기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다만 올해에는 코로나19 상황을 우려한 듯, 최선희 외무상 대신 안 대사를 보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