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대통령, 화재로 숨진 간호사 추모…“희생과 헌신 잊지 않겠다”
입력 2022.08.06 (11:08) 수정 2022.08.06 (15:01)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경기도 이천 병원 건물 화재로 숨진 故 현은경 간호사에게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며 명복을 빌었습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오늘(6일)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이같이 전하며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더 철저히 이행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안상훈 사회수석은 오늘 이천 병원 건물 화재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아, 윤 대통령의 이같은 뜻을 유족들에게 직접 전하기도 했습니다.

김 실장은 현 간호사의 빈소에서 "윤 대통령이 현 간호사의 살신성인 정신에 깊은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며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위로를 전해 달라고 했다"고 유족들에게 말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예방 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도 희생자들을 조문하고 "화재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방 방지책을 마련하겠다. 꼼꼼히 살피고 바꿔나가겠습니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故 현은경 간호사님은 20년간 간호사로 근무하며 환자들을 가족처럼 살뜰히 챙겨온 헌신적인 분이라 들었다"며 "충분히 몸을 피할 수 있었음에도 마지막까지 환자의 손을 놓지 않다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떠나셨다"고 고인을 기렸습니다.
  • 윤 대통령, 화재로 숨진 간호사 추모…“희생과 헌신 잊지 않겠다”
    • 입력 2022-08-06 11:08:11
    • 수정2022-08-06 15:01:11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경기도 이천 병원 건물 화재로 숨진 故 현은경 간호사에게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며 명복을 빌었습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오늘(6일)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이같이 전하며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더 철저히 이행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과 안상훈 사회수석은 오늘 이천 병원 건물 화재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아, 윤 대통령의 이같은 뜻을 유족들에게 직접 전하기도 했습니다.

김 실장은 현 간호사의 빈소에서 "윤 대통령이 현 간호사의 살신성인 정신에 깊은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며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위로를 전해 달라고 했다"고 유족들에게 말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예방 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도 희생자들을 조문하고 "화재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방 방지책을 마련하겠다. 꼼꼼히 살피고 바꿔나가겠습니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故 현은경 간호사님은 20년간 간호사로 근무하며 환자들을 가족처럼 살뜰히 챙겨온 헌신적인 분이라 들었다"며 "충분히 몸을 피할 수 있었음에도 마지막까지 환자의 손을 놓지 않다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떠나셨다"고 고인을 기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