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민주당 첫 경선 ‘압승’…‘어대명’ 신호탄?
입력 2022.08.07 (06:00) 수정 2022.08.07 (06: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첫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가 넘는 득표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어차피 대세는 이재명이라는 세평을 일찌감치 재확인시키며 독주체제를 굳히는 분위깁니다.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명 대세론'에 이변은 없었습니다.

강원과 대구·경북지역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첫 순회경선에서 당심의 선택은 이재명 후보였습니다.

이 후보는 득표율 74.8%를 기록해 압도적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20.3%, 강훈식 후보는 4.9%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기대보다 많은 지지를 받았다고 자평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아직도 많은 일정이 남았기 때문에 최선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아쉽지만 다음 투표에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겠다 밝혔습니다.

강훈식 후보는 정치적 고향인 충청에서 반전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대의원 투표 또 이후에 여론조사 이런 부분이 추격하는 저로서는 추격의 발판이 될 거라고 보고 있고."]

[강훈식/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강훈식이 가진 생각과 비전이 무엇이다라는 것을 알게 되면 저는 새로운 이변들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경선은 민주당의 당세가 상대적으로 약한 강원과 대구 경북 지역에서 이뤄졌고 투표도 전체 득표에서 40%만 반영되는 권리당원으로 한정된 결과입니다.

하지만 첫 투표인만큼 이른바 '어대명' 판단의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또 오는 12일부터 시작되는 1차 국민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습니다.

함께 치러진 최고위원 투표에선 정청래 후보와 고민정 후보가 각각 1, 2위로 선두권에 올랐습니다.

민주당 후보들은 오늘(7일) 두 번째 지역순회경선 지역인 제주와 인천에서 승부를 이어갑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최창준
  • 이재명, 민주당 첫 경선 ‘압승’…‘어대명’ 신호탄?
    • 입력 2022-08-07 06:00:30
    • 수정2022-08-07 06:10:01
    뉴스광장 1부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첫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가 넘는 득표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어차피 대세는 이재명이라는 세평을 일찌감치 재확인시키며 독주체제를 굳히는 분위깁니다.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재명 대세론'에 이변은 없었습니다.

강원과 대구·경북지역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첫 순회경선에서 당심의 선택은 이재명 후보였습니다.

이 후보는 득표율 74.8%를 기록해 압도적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20.3%, 강훈식 후보는 4.9%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기대보다 많은 지지를 받았다고 자평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아직도 많은 일정이 남았기 때문에 최선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아쉽지만 다음 투표에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겠다 밝혔습니다.

강훈식 후보는 정치적 고향인 충청에서 반전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대의원 투표 또 이후에 여론조사 이런 부분이 추격하는 저로서는 추격의 발판이 될 거라고 보고 있고."]

[강훈식/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강훈식이 가진 생각과 비전이 무엇이다라는 것을 알게 되면 저는 새로운 이변들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경선은 민주당의 당세가 상대적으로 약한 강원과 대구 경북 지역에서 이뤄졌고 투표도 전체 득표에서 40%만 반영되는 권리당원으로 한정된 결과입니다.

하지만 첫 투표인만큼 이른바 '어대명' 판단의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또 오는 12일부터 시작되는 1차 국민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습니다.

함께 치러진 최고위원 투표에선 정청래 후보와 고민정 후보가 각각 1, 2위로 선두권에 올랐습니다.

민주당 후보들은 오늘(7일) 두 번째 지역순회경선 지역인 제주와 인천에서 승부를 이어갑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