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준 이사, 3연속 자이언트스텝 논의 지지
입력 2022.08.08 (00:33) 수정 2022.08.08 (00:41)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에서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 가능성을 언급한 발언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셸 보먼 연준 이사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 콜로라도주에서 캔자스은행협회 주최로 열린 행사 연설을 통해 "물가상승률이 꾸준하고 의미 있고 지속적인 방식으로 하락하는 것을 볼 때까지는 (직전과) 비슷한 규모의 금리인상을 논의 대상에 올려야 한다는 것이 내 견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지난 6∼7월 연속으로 0.7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이런 언급은 9월 FOMC에서도 같은 수준의 금리인상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보먼 이사는 인플레이션이 확실히 진정될 때까지 계속 큰 폭의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면서 "아직은 물가상승률이 정점을 찍었다는 관측을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인 근거를 거의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먼 이사의 이번 연설은 7월 FOMC 정례회의 이후 연준 이사회에서 나온 첫 공개 언급으로, 지난주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들의 발언과 비슷한 맥락입니다.

지난 2일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는 "75bp(0.75%포인트)도 괜찮다"며 추가 자이언트 스텝의 여지를 열어놓았고, 지난 3일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연내 총 1.5%포인트의 추가 금리인상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연준 이사, 3연속 자이언트스텝 논의 지지
    • 입력 2022-08-08 00:33:06
    • 수정2022-08-08 00:41:14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에서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 가능성을 언급한 발언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셸 보먼 연준 이사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 콜로라도주에서 캔자스은행협회 주최로 열린 행사 연설을 통해 "물가상승률이 꾸준하고 의미 있고 지속적인 방식으로 하락하는 것을 볼 때까지는 (직전과) 비슷한 규모의 금리인상을 논의 대상에 올려야 한다는 것이 내 견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지난 6∼7월 연속으로 0.7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이런 언급은 9월 FOMC에서도 같은 수준의 금리인상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보먼 이사는 인플레이션이 확실히 진정될 때까지 계속 큰 폭의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면서 "아직은 물가상승률이 정점을 찍었다는 관측을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인 근거를 거의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먼 이사의 이번 연설은 7월 FOMC 정례회의 이후 연준 이사회에서 나온 첫 공개 언급으로, 지난주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들의 발언과 비슷한 맥락입니다.

지난 2일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는 "75bp(0.75%포인트)도 괜찮다"며 추가 자이언트 스텝의 여지를 열어놓았고, 지난 3일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연내 총 1.5%포인트의 추가 금리인상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