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탈리아 중도좌파 연합, 결성 일주일도 안돼 ‘흔들’
입력 2022.08.08 (02:18) 수정 2022.08.08 (06:52) 국제
이탈리아 범좌파 및 중도 성향 정당들이 9월 25일 조기 총선을 앞두고 우파연합에 맞서기 위해 맺은 동맹이 일주일도 안 돼 흔들리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중도 성향 정당 '아치오네'(Azione·이탈리아어로 행동이라는 뜻)의 카를로 칼렌다 대표는 현지 공영방송 라이(Rai)와의 인터뷰에서 범좌파 진영 민주당(PD)과 결성한 동맹을 탈퇴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일 아치오네가 또 다른 중도 성향 정당 '+에우로파'와 함께 총선 승리를 위해 민주당과 이른바 '중도좌파 연합'이라는 전략적 동맹을 맺은 지 불과 5일 만입니다. 전날 민주당이 극좌 정당인 '시니스트라', 녹색 정당인 '베르디'와의 동맹을 파기한 이튿날이기도 합니다.

칼렌다 대표는 "조각들이 맞지 않는다"며 "동맹이 불편하다. 정치에 있어 용기와 아름다움, 진지함, 사랑이 없다. 그래서 민주당 대표에게 이 동맹을 더는 함께 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는 칼렌다 대표가 마리오 드라기 퇴임 총리에 반대한 당과 함께 할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엔리코 레타 민주당 대표는 트위터에 "칼렌다 대표와 가능한 동맹은 그 자신뿐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아치오네와 함께 동맹을 맺은 +에우로파는 탈퇴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아치오네의 탈퇴에 따라 차기 유력 집권 후보인 우파연합에 대항하고자 결성한 중도좌파 연합은 큰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현재 극우당 이탈리아형제들(FdI)과 동맹(Lega), 전진이탈리아(FI) 등이 구성한 우파연합의 지지율은 40%를 훌쩍 넘는 데 비해 중도좌파 연합의 지지율은 30%에도 못 미치는 상황입니다. 아치오네와 +에우로파의 지지율 합계는 5~7% 수준입니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중도 좌파 진영이 분열될 경우 우파연합이 상·하원 모두에서 3분의 2 이상 의석을 차지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이탈리아 중도좌파 연합, 결성 일주일도 안돼 ‘흔들’
    • 입력 2022-08-08 02:18:33
    • 수정2022-08-08 06:52:59
    국제
이탈리아 범좌파 및 중도 성향 정당들이 9월 25일 조기 총선을 앞두고 우파연합에 맞서기 위해 맺은 동맹이 일주일도 안 돼 흔들리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중도 성향 정당 '아치오네'(Azione·이탈리아어로 행동이라는 뜻)의 카를로 칼렌다 대표는 현지 공영방송 라이(Rai)와의 인터뷰에서 범좌파 진영 민주당(PD)과 결성한 동맹을 탈퇴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일 아치오네가 또 다른 중도 성향 정당 '+에우로파'와 함께 총선 승리를 위해 민주당과 이른바 '중도좌파 연합'이라는 전략적 동맹을 맺은 지 불과 5일 만입니다. 전날 민주당이 극좌 정당인 '시니스트라', 녹색 정당인 '베르디'와의 동맹을 파기한 이튿날이기도 합니다.

칼렌다 대표는 "조각들이 맞지 않는다"며 "동맹이 불편하다. 정치에 있어 용기와 아름다움, 진지함, 사랑이 없다. 그래서 민주당 대표에게 이 동맹을 더는 함께 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는 칼렌다 대표가 마리오 드라기 퇴임 총리에 반대한 당과 함께 할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엔리코 레타 민주당 대표는 트위터에 "칼렌다 대표와 가능한 동맹은 그 자신뿐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아치오네와 함께 동맹을 맺은 +에우로파는 탈퇴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아치오네의 탈퇴에 따라 차기 유력 집권 후보인 우파연합에 대항하고자 결성한 중도좌파 연합은 큰 위기를 맞게 됐습니다.

현재 극우당 이탈리아형제들(FdI)과 동맹(Lega), 전진이탈리아(FI) 등이 구성한 우파연합의 지지율은 40%를 훌쩍 넘는 데 비해 중도좌파 연합의 지지율은 30%에도 못 미치는 상황입니다. 아치오네와 +에우로파의 지지율 합계는 5~7% 수준입니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중도 좌파 진영이 분열될 경우 우파연합이 상·하원 모두에서 3분의 2 이상 의석을 차지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