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앨버커키서 무슬림 4명 연쇄 피살…경찰, 연관 가능성 수사
입력 2022.08.08 (04:44) 수정 2022.08.08 (06:55) 국제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아시아 출신 무슬림 남성 4명이 잇따라 살해돼 경찰이 연관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7일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최근 2주 동안 앨버커키에서 3명의 무슬림 남성이 잇따라 살해됐습니다.

지난달 26일 동네 카페에서 일하던 아프타브 후세인(41)이, 이달 1일 앨버커키 북쪽 에스파뇰라시(市) 기획팀장으로 일하던 무함마드 아프잘 후사인(27)이 각각 살해됐습니다. 또 5일 밤 앨버커키의 한 거리에서 2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아시아 출신의 무슬림 남성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앨버커키 경찰은 지난해 11월 숨진 아프가니스탄 출신 모함마드 아흐마디(62)까지 모두 4명의 무슬림 피살 사건이 "서로 연관됐다고 믿을 만한 이유가 있다"며 미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숨진 3명은 모두 숨어있던 범인으로부터 아무런 경고 없이 총격을 당해 사망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4번째 사건 직후인 7일 앨버커키 경찰국은 시민들이 수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업로드할 수 있는 온라인 포털을 개설하면서 무슬림 주민들에게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앨버커키 범죄방지위원회는 용의자 체포로 이어질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시민에 대한 포상금을 만 5천 달러에서 2만 달러(약 2천600만 원)로 올렸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 앨버커키서 무슬림 4명 연쇄 피살…경찰, 연관 가능성 수사
    • 입력 2022-08-08 04:44:33
    • 수정2022-08-08 06:55:39
    국제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아시아 출신 무슬림 남성 4명이 잇따라 살해돼 경찰이 연관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7일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최근 2주 동안 앨버커키에서 3명의 무슬림 남성이 잇따라 살해됐습니다.

지난달 26일 동네 카페에서 일하던 아프타브 후세인(41)이, 이달 1일 앨버커키 북쪽 에스파뇰라시(市) 기획팀장으로 일하던 무함마드 아프잘 후사인(27)이 각각 살해됐습니다. 또 5일 밤 앨버커키의 한 거리에서 2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아시아 출신의 무슬림 남성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앨버커키 경찰은 지난해 11월 숨진 아프가니스탄 출신 모함마드 아흐마디(62)까지 모두 4명의 무슬림 피살 사건이 "서로 연관됐다고 믿을 만한 이유가 있다"며 미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숨진 3명은 모두 숨어있던 범인으로부터 아무런 경고 없이 총격을 당해 사망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4번째 사건 직후인 7일 앨버커키 경찰국은 시민들이 수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업로드할 수 있는 온라인 포털을 개설하면서 무슬림 주민들에게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앨버커키 범죄방지위원회는 용의자 체포로 이어질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시민에 대한 포상금을 만 5천 달러에서 2만 달러(약 2천600만 원)로 올렸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