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비 청년 음악가들…대구서 역량 키운다
입력 2022.08.08 (07:46) 수정 2022.08.08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음악을 전공하는 상당수의 청년 음악가들이 매년 대구에서 오케스트라 무대를 준비하며 음악가로서의 역량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대구콘서트하우스가 주관하는 이 음악가 양성 프로그램은 해마다 파급효과가 커지면서 우리나라의 젊은 음악도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권기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악기별로 나뉜 연습실에서 청년 음악가들이 열심히 화음을 맞춥니다.

17살부터 29살까지의 음악도들이 6박7일간 대구에 모여 무료로 연습실을 제공받고 최고의 교수진들로부터 레슨을 받습니다.

[하늘예린 비올라 전공생 : "학교(에서 연습하는) 오케스트라만으로는 성장을 하지 않는다는 걸 느꼈어요.왜냐하면 한 곡을 가지고 오랫동안 하니까. 이렇게 단기 프로젝트로 음악을 만드는 게 수준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

며칠 간의 연습으로 오케스트라 공연을 해야 하기 때문에 교수진들도 혼신을 다해 지도합니다.

[김덕우/중앙대 음대 교수 : "최고의 지휘자, 최고의 솔리스트, 최고의 교수진이 함께 하시거든요, 더 특별한 건 우리나라 최고의 콘서트홀에서 연주한다는 것입니다.]

젊은 연주자들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육성 프로그램으로 알려지면서 4회째를 맞은 올해는 전국에서 4백여 명이나 오디션에 몰려왔습니다.

[김진우/대구콘서트하우스 공연기획팀장 : "대구의 이 솔라시안을 기반으로 해서 국내를 바탕으로 전 세계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자리를 찾아갈 수 있는 그런 특별한 기회가 됐으면 합니다."]

올해 솔라시안 유스 오케스트라는 오는 11일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윌슨 응의 지휘와 바이올리니스트 윤소영과의 협연으로 결과물을 선보입니다.

KBS 뉴스 권기준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
  • 예비 청년 음악가들…대구서 역량 키운다
    • 입력 2022-08-08 07:46:42
    • 수정2022-08-08 07:50:13
    뉴스광장
[앵커]

음악을 전공하는 상당수의 청년 음악가들이 매년 대구에서 오케스트라 무대를 준비하며 음악가로서의 역량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대구콘서트하우스가 주관하는 이 음악가 양성 프로그램은 해마다 파급효과가 커지면서 우리나라의 젊은 음악도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권기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악기별로 나뉜 연습실에서 청년 음악가들이 열심히 화음을 맞춥니다.

17살부터 29살까지의 음악도들이 6박7일간 대구에 모여 무료로 연습실을 제공받고 최고의 교수진들로부터 레슨을 받습니다.

[하늘예린 비올라 전공생 : "학교(에서 연습하는) 오케스트라만으로는 성장을 하지 않는다는 걸 느꼈어요.왜냐하면 한 곡을 가지고 오랫동안 하니까. 이렇게 단기 프로젝트로 음악을 만드는 게 수준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해서."]

며칠 간의 연습으로 오케스트라 공연을 해야 하기 때문에 교수진들도 혼신을 다해 지도합니다.

[김덕우/중앙대 음대 교수 : "최고의 지휘자, 최고의 솔리스트, 최고의 교수진이 함께 하시거든요, 더 특별한 건 우리나라 최고의 콘서트홀에서 연주한다는 것입니다.]

젊은 연주자들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육성 프로그램으로 알려지면서 4회째를 맞은 올해는 전국에서 4백여 명이나 오디션에 몰려왔습니다.

[김진우/대구콘서트하우스 공연기획팀장 : "대구의 이 솔라시안을 기반으로 해서 국내를 바탕으로 전 세계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자리를 찾아갈 수 있는 그런 특별한 기회가 됐으면 합니다."]

올해 솔라시안 유스 오케스트라는 오는 11일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윌슨 응의 지휘와 바이올리니스트 윤소영과의 협연으로 결과물을 선보입니다.

KBS 뉴스 권기준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