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최대 대관람차가 한강에”…상암-잠실 구간에 석양 명소 조성
입력 2022.08.08 (10:01) 수정 2022.08.08 (10:02) 사회
서울 상암동과 여의도, 잠실을 잇는 한강변 구간에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와 수상예술무대 등 석양 관광을 위한 대형 상징물 건립이 추진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싱가포르의 관광 명소인 가든스바이더베이를 찾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그레이트 선셋(great sunset) 한강 프로젝트’ 구상을 밝혔습니다.

이번 구상에 따르면 서울 상암동에서 여의도와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를 잇는 한강 구간에 석양 관광을 위한 세계적 규모의 대형 상징물 조성이 추진됩니다.

노들섬엔 조형미와 예술성을 갖춘 지붕형 상징물이 설치됩니다. 싱가포르 가든스더베이의 수퍼트리나 스페인의 산타 카테리나 메르카트 등과 같은 석양을 사방에서 조망할 수 있는 조형물 건설이 추진됩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인 가칭 ‘서울 아이(Seoul Eye)’ 조성도 추진됩니다.

서울시는 높이 165m로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인 싱가포르 플라이어를 넘어서는 크기로 건립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후보지로는 서울 상암동 일대와 뚝섬 삼표 레미콘부지 등이 검토 중입니다.

수상 공연장인 ‘서울형 수상예술무대’ 조성도 이번 구상에 포함됐습니다.

수상예술무대는 한강과 석양을 공연의 요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수상 무대와 수변 객석을 갖춰 뮤지컬과 오페라부터 스포츠 이벤트까지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수상예술무대의 후보지로는 반포와 여의도 한강지구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 시장은 “상암에서 잠실까지 이어지는 ‘선셋 한강라인’이 해외 관광객의 여행 수첩 맨 앞 장에 반드시 가봐야 하는 곳으로 기록될 수 있도록 매력적인 석양거점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오는 28일부터 10월까지 매주 일요일 잠수교를 ‘차 없는 다리’로 지정해 야외 공연과 푸드트럭 등이 운영되는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 뚜벅 축제’를 열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정기적 행사 개최 등을 거쳐 단계적으로 잠수교를 보행교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가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사업기간으로 잡는 중장기 사업이라며 이를 통한 한강변 석양관광 활성화로 외국인 관광객을 3천만 명까지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세계 최대 대관람차가 한강에”…상암-잠실 구간에 석양 명소 조성
    • 입력 2022-08-08 10:01:30
    • 수정2022-08-08 10:02:06
    사회
서울 상암동과 여의도, 잠실을 잇는 한강변 구간에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와 수상예술무대 등 석양 관광을 위한 대형 상징물 건립이 추진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싱가포르의 관광 명소인 가든스바이더베이를 찾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그레이트 선셋(great sunset) 한강 프로젝트’ 구상을 밝혔습니다.

이번 구상에 따르면 서울 상암동에서 여의도와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를 잇는 한강 구간에 석양 관광을 위한 세계적 규모의 대형 상징물 조성이 추진됩니다.

노들섬엔 조형미와 예술성을 갖춘 지붕형 상징물이 설치됩니다. 싱가포르 가든스더베이의 수퍼트리나 스페인의 산타 카테리나 메르카트 등과 같은 석양을 사방에서 조망할 수 있는 조형물 건설이 추진됩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인 가칭 ‘서울 아이(Seoul Eye)’ 조성도 추진됩니다.

서울시는 높이 165m로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인 싱가포르 플라이어를 넘어서는 크기로 건립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후보지로는 서울 상암동 일대와 뚝섬 삼표 레미콘부지 등이 검토 중입니다.

수상 공연장인 ‘서울형 수상예술무대’ 조성도 이번 구상에 포함됐습니다.

수상예술무대는 한강과 석양을 공연의 요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수상 무대와 수변 객석을 갖춰 뮤지컬과 오페라부터 스포츠 이벤트까지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수상예술무대의 후보지로는 반포와 여의도 한강지구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 시장은 “상암에서 잠실까지 이어지는 ‘선셋 한강라인’이 해외 관광객의 여행 수첩 맨 앞 장에 반드시 가봐야 하는 곳으로 기록될 수 있도록 매력적인 석양거점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오는 28일부터 10월까지 매주 일요일 잠수교를 ‘차 없는 다리’로 지정해 야외 공연과 푸드트럭 등이 운영되는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 뚜벅 축제’를 열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정기적 행사 개최 등을 거쳐 단계적으로 잠수교를 보행교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가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사업기간으로 잡는 중장기 사업이라며 이를 통한 한강변 석양관광 활성화로 외국인 관광객을 3천만 명까지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